메뉴 건너뛰기

close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제3화에서 도비도 선착장이 '무진항'으로 나왔다. 함께 대호방조제의 모습도 배경으로 담겼다.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제3화에서 도비도 선착장이 "무진항"으로 나왔다. 함께 대호방조제의 모습도 배경으로 담겼다.
ⓒ 한수미

관련사진보기


전 세계 90개국 넷플릭스에서 1위를 차지한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충남 당진에서 촬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오징어게임> 참가자들이 섬으로 들어가기 위해 끌려간 '무진항' 장면은 도비도 선착장과 대호방조제에서 촬영됐다. 이밖에 당진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와 영화 촬영이 지역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의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드라마로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열풍이 일고 있다. 

<오징어게임> 3화에서 참가자들이 차량에 탑승해 게임장이 있는 무인도로 이동하는 장면 중 배에 차를 싣는 '무진항'은 당진군 석문면에 위치한 도비도 선착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인 준호(위하준 분)가 참가자들이 탑승한 차량을 미행하는 길은 대호방조제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 장면에서 도로명 표지판에 적힌 '호만로 293'와 도로표지판의 '남해안고속도로, 해산, 대찬' 등의 지명은 '서해안고속도로'와 '서산', '대산'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도비도를 자주 찾는 서용원(송산면 유곡리)씨는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시청하다 익숙한 곳이 나와 영상을 몇 번 돌려봤는데 도비도였다"면서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이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에 나와 무척 반가웠다"고 말했다. 이어 "당진이 더 많이 알려지고 사람들에게 친근한 도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드라마 및 영화 촬영 이어져
 
내년에 방영될 드라마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촬영이 롯데시네마 앞 육교에서 진행되고 있다.
 내년에 방영될 드라마 <백설공주에게 죽음을> 촬영이 롯데시네마 앞 육교에서 진행되고 있다.
ⓒ 한수미

관련사진보기

 
한편 웨이브에서 내년에 방영될 드라마 <백설공주에게 죽음을>도 당진 곳곳에서 촬영되고 있다. 스릴러 추리물인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은 배우 변요한과 고보결이 출연하는 드라마로 독일의 넬레 노이하우스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지난 9일부터 10일까지 당진롯데시네마타워 앞 육교와 도로가 촬영을 위해 일부 통제됐으며, 지난 7일에는 당진시의회 도서관에서도 촬영이 진행돼 배우 배종옥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지난 3일에는 수청동에 자리한 마니에르 양복점에서 내년에 개봉하는 영화 <젠틀맨> 촬영이 이뤄졌다. 범죄·액션 영화 <젠틀맨>에는 배우 주지훈과 박성웅이 출연하는 가운데 이날 마니에르 양복점에 박성웅이 방문해 촬영을 진행했다.

이밖에 각종 드라마·영화 등에 당진 곳곳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8월에 종영한 배우 송강·한소희 주연의 JTBC 드라마 <알고 있지만>과 배우 이승기·문채원 주연의 영화 <오늘의 연애>에서는 삽교호관광지 내에 위치한 함상공원이 배경으로 나왔다. 뿐만 아니라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출연하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마지막 장면에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도로가 분단선으로 등장했다.

또한 배우 신혜선·김명수 주연의 <단, 하나의 사랑>에 합덕성당의 모습이, 방탄소년단의 <MIC DROP> 뮤직비디오가 당진버스터미널에서 촬영됐다. 당진시 문화관광과 문화정책팀에서는 "올해 드라마 및 영화 등 로케이션 예산으로 5000만 원이 편성됐다"며 "전문성을 가진 기관에서 촬영 지역 섭외 등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당진시대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