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노면 색깔 유도선을 설치한 도로.
 노면 색깔 유도선을 설치한 도로.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주요 교차로 등 29곳에 대한 노면 색깔 유도선(color lane) 작업을 10월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노면 색깔 유도선은 노면에 색을 입혀 차로의 방향을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도로의 편리한 이용과 안전 및 원활한 도로교통의 흐름을 확보하기 위해 설치하는 시설이다. 교차로, 인터체인지, 분기점 등의 노면에 유도선을 설치함으로써 도로 이용자가 자신의 경로를 혼동 없이 명확히 인식하고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노면 색깔 유도선은 현재 신광사거리 등 47곳의 교차로에 설치돼 있다. 경찰서 교통과 및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접수된 지역을 대상으로 경찰청 및 도로교통공단과 협의를 통해 서인천IC진출로 등 올해 대상지 15곳을 선정하고, 군·구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대상지 10곳, 교통운영개선사업 대상지 4곳 등 29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2019년도에 색깔 유도선을 설치한 부평시장역 오거리의 경우 설치 전과 비교해 약 30%, 송림오거리는 약 50% 교통사고 건수가 줄었다. 

조성표 인천시 교통건설국장은 "교통사고의 약 32%가 교차로에서 발생하는데, 노면에 시인성 높은 색깔 유도선을 설치함으로써 차로의 명확한 안내로 사고 예방에 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도 경찰청 및 도로교통공단과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