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제약사 머크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국 제약사 머크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미국 제약사 머크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해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각) 머크는 코로나19 환자의 중증화를 막는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의 미국 내 긴급 사용 승인을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고 밝혔다. 

만약 FDA가 긴급 사용을 승인하면 몰누피라비르는 세계 최초의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가 된다. FDA 심사 결과는 몇 주 안에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머크 측은 코로나19 환자가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하면 입원할 확률이 50%가량 낮아졌으며,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는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이 약이 델타 변이를 포함한 모든 변이에 효과가 있다는 자체 연구 결과도 내놓았다.

경구용 치료제는 주사용 치료제보다 저렴하고 보관 및 유통이 편리해 의료 체계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고,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대응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주목받는다. (관련 기사 : '먹는 코로나 치료제' 나올까... 임상에서 효과 거둬)

AP통신은 "주사용 치료제들은 가격이 비싸고 전문 장비와 의료진을 통해서만 투여할 수 있다"라며 "반면 경구용 치료제는 집에서도 편하게 복용할 수 있으며, 환자의 중증화를 막고 회복 속도를 높여주는 획기적인 것"이라고 소개했다. 

머크 "치료제, 백신 대체할 순 없지만... 그래도 중요"

머크가 개발한 경구용 치료제의 가격은 1인당 700달러(약 83만 원)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미국 정부에서 사용하고 있는 주사용 치료제의 절반도 되지 않지만, 다른 질환의 치료제보다는 비싼 수준이다. 

그러나 머크 측은 "아직 가격은 확정하지 않았다"라며 "최대한 많은 사람이 이 치료제에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치료제는 백신을 대체할 수 없으며, 앞으로도 백신의 중요성은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코로나19를 종식하려면 편하게 복용할 수 있는 치료제도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앞으로 몇 달 안에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하기 위해 전 세계 규제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도 지난주 CNN 방송에 "감염된 환자의 치료보다 (애초에)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라면서 "하지만 여전히 6800만 명에 달하는 미국인이 백신을 맞지 않은 상황에서, 효과적이고 편리한 치료제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미국 화이자, 스위스 로슈 등 여러 제약사가 경구용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곧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