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아슬아슬한, 그럼에도 이재명의 승리였다.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결과 이재명 후보는 50.29%로 가까스로 과반을 넘겼다. 전날(9일) 경기지역경선에서 59.29%로 압승을 거두면서 누적 득표율 55.29%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극적인 상황이었다.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슈퍼위크)에서 '이낙연 쏠림' 현상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줄곧 20%p가량 이재명 후보에게 뒤처졌던 이낙연 후보는 이날 3차 슈퍼위크에서 62.37%(15만5220표)를 득표했다. 이재명 후보는 그 절반에도 못 미치는 28.30%에 그쳤고, 본선으로 직행하기 위한 '매직넘버 71만 표'를 겨우 9905표 넘겼다. 이낙연 후보의 최종 득표율은 39.14%(56만392표)였다.

막판 돌발 변수, 결국 대장동 이슈였나

'이변'이 없던 민주당 경선이 막판에 달라진 까닭은 무엇일까. 장성철 대구가톨릭대학교 특임교수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이재명은 불안하다'는 이낙연 후보 쪽의 막판 의혹 제기가 어느 정도 먹히면서 (이재명 후보에게 반감을 가진) 친문(재인)세력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고 분석했다. 또 "청와대에서 대장동 이슈를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한 것도 친문세력에게 '이재명은 위험할 수 있다'는 신호를 줘서 최종 득표율이 낮아진 것 같다"고 풀이했다.

다만 민주당 안에서는 대장동 이슈 자체보다는 이재명 후보의 태도가 '이재명은 불안해'를 증폭시켰다고 본다. 어느 캠프에도 속하지 않은 민주당 A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잘못한 부분도 있는데 '잘했다'고만 우기는 듯한 모습이 국민들에게 다가가지 못했다"고 평했다. 그는 "대장동 문제는 결국 부동산 정책인데, 이재명 후보는 과하게 (강경일변으로) 행동했다"며 "오늘 결과는 '경고' 의미가 크다. 상대방(국민의힘)도 잘못했지만, 우리도 안정감을 못 준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중립지대에서 경선을 관망해온 B의원은 3차 슈퍼위크 결과를 "이재명이 최종 후보가 될 테니 원팀을 만들어야 한다는 집단지성의 발로"라며 "이낙연에게 보내는 격려"로 해석했다. 그는 "사실 이재명 후보 누적득표율이 55%를 넘어도 일부는 '인정 못한다'고 했을 것"이라며 "'결선투표에 가야 했는데 아쉽네?' 이런 게 (당 전체로선) 좋은 것 아닌가"라고 봤다. 또 "친문이 집단적으로 움직였다면 왜 이낙연 후보가 안 됐겠냐"며 "친문은 이미 흩어졌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캠프도 분석 중... "대장동 이슈는 아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이낙연 경선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를 마치고 이낙연 경선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캠프 역시 "대장동 이슈 영향은 아니다"라고 풀이했다. 캠프 관계자는 "대장동 이슈가 영향이 있다면 2차 슈퍼위크 때 이미 반영됐을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진짜 과반을 넘기니까 어떤 식으로든 이낙연 후보에게 표를 나눠준 것인지, 조직이 움직인 것인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찜찜한 승리'라는 일부의 평가에는 "애초에 이 경선을 시작할 때 대체로 결선투표를 한다는 전망이 많았다. 그런데 결선에 안 가지 않았냐"며 동의하지 않았다.

또 다른 이재명 캠프 관계자도 3차 슈퍼위크를 '튀는 결과'라고 봤다. 그는 "솔직히 이해가 안 된다. 여론조사나 전날 경기지역 경선을 봐도 (그동안의 흐름과) 정반대"라며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만 "선거라는 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하는 거고 (본선 준비는) 이제 시작"이라며 "이재명 캠프가 더 겸손하게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는 충고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낙연 후보 쪽의 무효표 처리방식 이의제기에 대해선 "당에서 잘 판단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