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북한은 노동당 창건 76주년인 10일 밤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불꽃놀이를 진행했다. 북한 주민들은 가족 단위로 외출해 밤하늘의 불꽃놀이를 구경하고, 청년들은 광장에서 진행된 야회에 참여하며 당 창건일을 기념했다. 다만 북한은 정주년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열병식 등 대규모 행사는 따로 개최하지 않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76주년인 10일 밤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불꽃놀이를 진행했다. 북한 주민들은 가족 단위로 외출해 밤하늘의 불꽃놀이를 구경하고, 청년들은 광장에서 진행된 야회에 참여하며 당 창건일을 기념했다. 다만 북한은 정주년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열병식 등 대규모 행사는 따로 개최하지 않았다.
ⓒ 연합뉴스=조선중앙TV 화면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10일 불꽃놀이와 대규모 무도회를 열며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기념했다.

그러나 올해는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이 아니어서인지 열병식이나 중앙보고대회와 같은 행사 개최 소식은 들리지 않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는 이날 새벽부터 일제히 당 창건 76주년 관련 기사들을 쏟아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위민헌신' 행보를 강조하거나 중국 공산당의 꽃바구니 전달, 중미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 부부의 축전 등 우방국의 당 창건 축하 현황을 소개한 기사가 대부분이다.

북한은 정주년이 아니면 통상 열병식이나 중앙보고대회 같은 행사를 개최하지 않아 왔는데, 관련 보도가 없어 올해도 이 전례를 따르는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에 따르면 열병식을 준비하는 동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해 당 창건 75주년 때는 전례에 없던 심야 열병식을 개최, 불꽃놀이와 발광다이오드(LED) 장착 전투기 등 어둠 속 빛을 활용해 화려한 볼거리를 연출했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줄줄이 공개하며 억제력을 과시한 바 있다.

대신 북한은 불꽃놀이와 집단 무도회 같이 통상적인 방식의 경축행사로 당 창건일 분위기를 띄웠다.

평안북도 예술단을 비롯해 각종 예술단체가 김 위원장의 업적을 찬양하는 경축공연을 벌였고, 신의주 역전광장에서는 지역 여맹원들의 무도회가 열리는 등 여러 지역에서 다양한 공연과 경축모임이 개최됐다.

저녁에는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청년학생들의 야회와 불꽃놀이 행사도 진행됐다. 조선중앙TV 보도를 보면 북한 주민들은 삼삼오오 가족 단위로 모여 밤하늘의 불꽃놀이를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손에 쥔 인공기를 흔들며 즐거워하는 모습이다.

광장에선 한복을 차려입은 청년 수천 명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둥그렇게 무리 지어 집단 무도회를 열고, 사방에서 폭죽이 터지는 가운데 대동강 위로 화려한 조명의 유람선을 띄워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북한은 매년 당 창건일에 다양한 예술공연과 문화행사도 벌여왔다. 지난해는 김 위원장이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위대한 향도'를 직접 관람하기도 했다.

또 당 창건일에는 당 간부들이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매년 해왔고 대부분의 경우 김 위원장도 참석해왔기 때문에 11일께 관련 보도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한편 이날 북한 관영매체는 김 위원장의 업적을 소개하며 충성심을 고취하는 데 열을 올렸다.

노동신문은 1면에 '인민대중제일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나가는 조선노동당의 위업은 필승불패이다' 제목의 사설을 싣고 "인민의 운명을 전적으로 책임지는 것은 우리 당의 최대 중대사"라며 일심단결을 독려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홈페이지에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의 영도따라 영원한 승리만을 떨치리' 문구가 담긴 당 창건 76주년 기념 배너를 띄우고, 여기를 누르면 김일성·김정일·김정은 3대 부자의 사진·영상물 코너를 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경우 2012년 4월 당 제1비서로 추대됐을 당시부터 올해 6월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진행하는 모습까지 김 위원장의 주요 정치 활동이 담긴 사진 수십장을 게시하며 김정은 치켜세우기에 주력했다.

북한은 1945년 10월 10일 열린 조선공산당 서북 5도 당 책임자 및 열성자대회를 계기로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이 발족한 것을 노동당 창건일로 삼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