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최수호 기자 = '파키스탄 핵 개발의 아버지'로 불리는 핵 과학자 압둘 카디르 칸이 10일 사망했다. 향년 85세.

파키스탄 국영 PTV 등에 따르면 칸 박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후 폐 손상 등 합병증으로 10일 오전 병원에 이송된 뒤 숨졌다.

칸 박사는 지난 8월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뒤 몇 주 전 퇴원했다가 최근 병세가 악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칸 박사는 자국에서는 파키스탄을 핵을 보유한 최초의 이슬람 국가로 만든 영웅으로 추앙받았다.

반면, 미국 등 서방국가에서는 핵기술을 북한과 리비아, 이란 등 '불량국가'에 팔아넘긴 악당으로 취급받는 등 국내외 평가가 극명하게 엇갈리는 인물이다.

인도는 1974년과 1998년, 파키스탄은 1998년 핵실험에 성공한 이후 현재 사실상의 핵보유국으로 국제사회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

1936년생인 칸 박사는 1952년 파키스탄으로 이주한 인도 출신 이민자로, 카라치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하고 이후 서독, 네덜란드, 벨기에 등 유럽에서 유학했다.

파키스탄은 이웃 경쟁국이자 앙숙인 인도가 1974년 최초의 핵실험을 단행하자, 칸 박사를 책임자로 공학연구소를 세워 핵 개발에 착수했다.

파키스탄은 비밀 핵 개발 프로그램을 줄기차게 추진한 결과 1998년 5월 카라치에서 서쪽으로 480km 떨어진 라스코 산맥에서 5개의 핵폭탄을 동시에 터뜨리는 실험에 성공, 핵무기 개발 역량을 과시했다.

칸 박사는 천연우라늄을 가스로 바꿔 이를 원심분리기에 주입해 핵폭탄 제조에 필수적인 농축 우라늄-235를 분리 추출하는 방식을 개발했다. 이를 고체로 전환하면 우라늄-235를 얻을 수 있었다.

2004년 2월 칸 박사는 파키스탄 TV를 통해 자신이 북한, 이란, 리비아 등 3개국에 원심분리기와 기술을 판매했다는 사실을 고백하고 가택연금 조치를 받았다.

칸 박사는 북한을 10여차례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칸 박사는 2006년 9월에는 전립선암 수술을 받았다.

그는 가택연금 이후 관련 발언을 취소하고 2009년 연금이 해제됐으나 당국자들과 함께 외출해야 하는 등 활동에 제한을 받았다.

칸 박사는 2012년에는 기성 정치권의 무능함을 비판하며 파키스탄구국운동(TTP)이라는 정당을 출범시켰으나, 2013년 총선에서 단 1석의 의석도 건지지 못하자 정당을 해산했다.

칸 박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은 "1982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내던 칸 박사의 사망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그는 우리가 핵 억지력을 갖추도록 도왔다. 국가는 그의 공로를 잊지 않을 것"이라고 트윗을 올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