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황금연휴의 시작인 9일 수많은 캠핑족들이 캠핑의 메카인 몽산포캠핑장을 찾았다.
▲ 몽산포캠핑장 찾은 캠핑족들 황금연휴의 시작인 9일 수많은 캠핑족들이 캠핑의 메카인 몽산포캠핑장을 찾았다.
ⓒ 태안군 제공

관련사진보기

 
10월의 두 번째 황금연휴가 시작된 지난 9일 충남 태안반도에는 가족 또는 친구 단위 캠핑족들과 제철 주꾸미낚시 손맛을 만끽하려는 낚시꾼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또한 항포구는 고등어를 낚으려는 낚시꾼들로 북적거렸고, 신흥 피서지로 이름을 알고 있는 근흥면 신진대교 아래 주차장도 캠핑카·텐트가 자리잡고 삼겹살 굽는 냄새로 진동했다. 신진도 수산시장에는 싱싱한 꽃게와 대하 등 수산물을 구입하려는 관광객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하지만, 신진도 인근의 마도에 들어서자 캠핑족과 낚시꾼들이 뒤엉켜 쓰레기 천국을 만들어 놓은 광경을 볼 수 있었다. 마도 곳곳에는 '야영을 금지한다'는 안내판이 있지만 이를 무시하듯 텐트가 주차장을 점령했다.

인근 방파제에서는 고등어를 낚으려는 낚시꾼들이 줄지어 낚시줄을 바다에 던져놨다. 주변엔 이들이 버린 쓰레기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시민의식 실종 관광객들… 산속·주차장 등 공간만 있으면 텐트 치기도
 
황금연휴의 시작인 9일 수많은 캠핑족들이 캠핑의 메카인 몽산포캠핑장을 찾았다.
▲ 캠핑족들로 인산인해 이룬 몽산포캠핑장 황금연휴의 시작인 9일 수많은 캠핑족들이 캠핑의 메카인 몽산포캠핑장을 찾았다.
ⓒ 태안군 제공

관련사진보기


연휴 첫날이었던 지난 9일 한글날. 기자는 태안반도로 진입하는 관문마다 차량이 정체되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연휴 전 모든 예약이 끝날 정도로 성황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 캠핑장을 비롯해 최근 주꾸미낚시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 항포구 그리고 제철 꽃게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수산시장으로 향했다.

먼저 캠핑의 메카 몽산포캠핑장은 차량 진입이 어려울 정도로 캠핑족들로 북적거렸다. 태안군청 공보팀 드론에 담긴 몽산포캠핑장은 비집을 틈 없이 캠핑카와 텐트로 꽉 들어찼다. 
 
신진도수산시장에도 싱싱한 꽃게를 구입하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 신진도수산시장 신진도수산시장에도 싱싱한 꽃게를 구입하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이어 태안 최대의 수산시장이 위치한 근흥면 신진도로 향했다. 제철을 맞은 꽃게 덕분일까. 신진도수산시장에는 제법 많은 관광객들이 상인들과 흥정에 나설 정도로 오랜만에 활기를 되찾았다. 
 
마도 곳곳에는 이처럼 깎아지른 듯한 절경을 쉽게 볼 수 있다. 이곳은 갯바위 낚시꾼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내려가 낚시를 하는 곳이기도 하다.
▲ 오징어게임 촬영지 마도의 절경 마도 곳곳에는 이처럼 깎아지른 듯한 절경을 쉽게 볼 수 있다. 이곳은 갯바위 낚시꾼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내려가 낚시를 하는 곳이기도 하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신진도수산시장을 지나 태안을 '바닷속 경주'라는 별명을 안겨준 마도로 향했다. 마도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의 촬영지이지만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절경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 오징어게임 촬영지 '태안 마도' 넷플릭스 인기드라마 오징어게임 중 가면 속 이병헌이 경찰 동생을 만나는 곳이 바로 태안 마도다.
ⓒ 김동이

관련영상보기


지금은 철거된 안흥초등학교 마도분교 부지에 조성된 주차장 뒤 오솔길로 난 산길을 따라 올라가면 금방 비경을 만날 수 있다. 기자도 일행과 함께 촬영지에 가려고 나섰지만 풀숲에서 뱀 꼬리를 보는 탓에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다른 길을 통해 접근해보려고 나섰지만 중간에 길이 끊겨 아쉽게 촬영지를 가는 데는 실패했다. 다만, 2년 전 촬영지를 방문한 적 있어 당시의 사진과 영상을 찾아 함께 했던 일행에게 보여주며 아쉬움을 달랬다.
 
오징어게임 촬영지로 알려진 마도 절경.
▲ 마도 절경 오징어게임 촬영지로 알려진 마도 절경.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오징어게임>이 촬영된 이곳 마도와 관련해 태안군 장경희 문화예술과장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게임>이 우리 지역에서도 촬영됐다"면서 "깎아지를 듯한 암벽 위에서 프론트맨 인호(이병헌)와 형사 준호(위하준)가 만나는 이 장면, 이 드라마에서 매우 기억에 남는 명장면 중에 하나로 이곳이 바로 태안군 근흥면 마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서 바라보는 서해풍광은 정말 일품"이라고 소개했다. 
 
아직 수온이 높아 떼로 몰려다니는 습성이 잇는 고등어를 낚기 위해 방파제 곳곳에는 낚시꾼들로 몸살을 앓았다.
▲ 마도방파제로 몰려든 고등어낚시꾼들 아직 수온이 높아 떼로 몰려다니는 습성이 잇는 고등어를 낚기 위해 방파제 곳곳에는 낚시꾼들로 몸살을 앓았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아쉬움을 뒤로하고 마도 방파제로 향했다. 이곳은 예전부터 방파제 낚시로 유명세를 탄 곳이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고등어나 학꽁치를 낚으려는 낚시꾼들로 북적거린다. 

이날에도 낚시꾼들이 장사진을 쳐놨다. 주차장은 이미 포화상태. 게다가 불법으로 텐트를 치고 주차장 용지를 무단 점령한 이들도 있었다. 
 
청명한 하늘과 대비되는 해양쓰레기가 마도 해변으로 밀려와 쌓여 있다. 오른쪽 의자는 한 가족이 쌓여 있는 해양쓰레기 옆에서 삼겹살을 구워먹고 있다. 빈 공간만 있으면 텐트를 치고 탁자를 설치했다. 삼겹살 기름은 그대로 바다로 흘러가고 이들이 가져온 쓰레기는 해양쓰레기와 뒤섞여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 마도에 밀려든 해양쓰레기 청명한 하늘과 대비되는 해양쓰레기가 마도 해변으로 밀려와 쌓여 있다. 오른쪽 의자는 한 가족이 쌓여 있는 해양쓰레기 옆에서 삼겹살을 구워먹고 있다. 빈 공간만 있으면 텐트를 치고 탁자를 설치했다. 삼겹살 기름은 그대로 바다로 흘러가고 이들이 가져온 쓰레기는 해양쓰레기와 뒤섞여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인근 해변에는 만조로 바로 앞에서 바닷물이 출렁거리고 있고, 해변으로 떠밀려온 해양쓰레기가 심각할 정도로 쌓여 있었다.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탁자를 놓고 삼겹살을 구워먹는 가족들의 모습도 눈에 들어왔다.

낚시꾼들이 갯바위 낚시를 하기 위해 드나들면서 생긴 산길을 따라 조금 오르자 그곳에도 텐트를 치고 음식을 해먹는 캠핑족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문제는 삼겹살에서 나오는 기름이 그대로 바다로 유입되고 있었고, 이들이 가져온 쓰레기는 곳곳에 널려 있었다. 시민의식은 이미 실종된 상태였다.

캠핑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한 동료는 "아무리 캠핑이 대세라고 해도 주차장까지 점령하고 해양쓰레기가 가득 쌓인 바닷가에서 고기를 구워먹다니... 게다가 산속에까지 텐트를 치고 쓰레기는 아무데나 버린다. 이렇게 무질서한 곳은 처음 본다"라고 혀를 찼다.
 
마도주차장에는 야영과 취사를 금지하는 안내판이 내걸려 있지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캠핑족들의 텐트가 주차장을 점령했다. 태안군은 이를 단속할 근거가 없다는 난처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무법천지로 변한 마도주차장 마도주차장에는 야영과 취사를 금지하는 안내판이 내걸려 있지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캠핑족들의 텐트가 주차장을 점령했다. 태안군은 이를 단속할 근거가 없다는 난처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캠핑족들이 점령한 마도 주차장과 관련해 태안군 관계자는 "돈도 안 받고 개인들이 주차장에서 불법캠핑을 하고 있는데 단속규정이 없다"고 답답해 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마도뿐만 아니라 만리포 희망광장, 주민들과 마찰이 있었던 소원면 어은돌 선착장 등 비캠핑장에서 관광객들이 불법으로 텐트를 친다"라고 전했다.

태안군에는 현재 해수욕장을 인근으로 조성된 등록야영장 60개소가 영업 중이다. 미등록 야영장까지 포함하면 200여 개의 야영장이 운영되고 있다.

위험천만 신진대교 교량 낚시… 사고 위험 커 강력 단속 필요 
 
신흥 피서지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근흥면 신진대교 아래 주차장. 이곳도 캠핑족들이 점령했다.
▲ 신진대교 아래 주차장 점령한 캠핑족들 신흥 피서지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근흥면 신진대교 아래 주차장. 이곳도 캠핑족들이 점령했다.
ⓒ 김동이

관련사진보기

 
신흥 피서지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신진대교(안흥성-신진도 연결) 아래는 주차장을 점령한 캠핑카와 캠핑족의 텐트로 가득 차 있었다. 이곳은 본래 주차장 부지이지만 여름 피서철에는 피서객들로 북적거린다. 피서철이 끝나면 캠핑족들이 이곳을 찾는다.

더 큰 문제는 신진대교 교량 위다. 교량 위엔 낚시꾼들이 줄지어 있었다. 원래 신진대교 교량 위는 태안군에 의해 '낚시금지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현장에는 '교량 위 낚시 금지'라는 안내 표지판도 설치돼 있다. 하지만 낚시꾼들은 교량 위에서 낚시대 줄을 바다로 던지고 있다.

긴 낚시대로 낚시를 하다 보니 자칫 신진대교를 지나는 차량과 마찰이 있을 경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통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신진대교 인근에 산다는 한 주민은 현장에서 기자에게 "안전하게 낚시할 수 있는 안흥항도 있고, 마도방파제에서도 안전하게 낚시를 즐길 수 있다. 그런데 왜 꼭 위험하게 다리 위에서 낚시를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다리 위는 주민들의 산책코스로도 이용되는데 낚시꾼들이 버린 미끼, 특히 낚시바늘 때문에 주민들의 안정도 위협받는다. 통제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태안신문에도 송고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태안의 지역신문인 태안신문 기자입니다.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밝은 빛이 되고자 펜을 들었습니다. 행동하는 양심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