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추석 연후 이후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경기 용인시가 홈페이지와 사회관계망(SNS)에 공개하고 있는 코로나19 현황을 확인한 결과, 최근 1주일 동안(10.2~8 오후 6시 기준) 관외 49명을 제외하고 358명의 확진자가 새로 발생했다.
 
8~10월 용인시 코로나19 주간 확진자 현황(10.8 오후 6시 기준, 관외 포함)
 8~10월 용인시 코로나19 주간 확진자 현황(10.8 오후 6시 기준, 관외 포함)
ⓒ 용인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역대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던 전주(9.25~10.1 428명)보다 70명 적지만 역대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관외 등록자를 포함하면 2주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하루 발생자는 5일을 제외하고 매일 40~50명씩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특히 6일에는 관외 17명, 관내 70명 등 모두 87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컸다. 지역별로 보면 처인구가 14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흥구 139명, 수지구 89명 순으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 거주자는 34명이었다.

이번 주 무증상 확진자는 관외 18명을 제외하고 64명으로 20%대 후반(관외 포함 15.7%)으로 무증상 비율이 전주보다 높아졌다. 감염경로가 아직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이후 1주일 동안 138명(10.1~7 425명 발생)이 발생해 32.5%를 기록했다. 그동안 40% 안팎에 달하던 것을 감안하면 긍정적인 신호로 보인다.

백군기 시장은 4일 용인시 코로나19 대응 현황을 전하면서 "시는 10월 한 달 동안 확진자 발생상황과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점차 일상으로 복귀를 준비할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하겠다"며 "가급적 외출이나 여행을 자제하고, 개인 방역수칙 준수에 더욱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4일 기준으로 용인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은 85.5%를 기록했다. 백신 접종 대상인구 90만3916명 가운데 1차 접종을 마친 시민은 77만3148명이며, 2차 접종까지 모두 완료한 시민은 51만5872명으로 접종률은 57.1%로 나타났다.

용인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일 오후 6시 기준으로 관외 840명을 제외하고 6808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1895명은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자택격리 치료자 포함)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4876명은 격리에서 해제됐다. 지금까지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확진자는 37명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용인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