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국민의힘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국민의힘 황교안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지난 4.15 총선에 이어서 이번 당 후보 경선에서도 부정선거가 있었다."

2차 예비경선에서 탈락해 본경선 진출에 실패한 황교안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또다시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나섰다. 자신이 컷오프(경선탈락)된 당 경선 역시 부정선거였다는 입장이다. 황 후보는 예비경선 결과 발표가 있은 8일 오후,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후보별 득표율이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 특정 후보의 종합 투표율이 과잉 계산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가 당 경선을 진행하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도움을 받은 것을 문제삼았다. 황 후보는 "4.15 부정선거의 주범은 중앙선관위"라며 "115곳의 지역구에서 선거 무효소송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원고인 우리 당 후보들에 의해 고소된 중앙선관위에 우리 당의 후보경선 여론조사를 맡기는 것은, 말하자면 '도둑에게 집 열쇠를 맡기는 격'이라고 말씀을 드리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왜 중앙선관위가 경선 관련한 여론조사를 맡으면 안 되는가에 대해 제가 누누이 말씀드렸다"라며 "당의 대선 후보 여론조사 관리를 중앙선관위에 맡긴다면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라고 반복했다. 그는 "저는 전 당대표"라며 "전 당대표가, 우리나라 최고의 선거사범 전문가라 할 수 있는 제가 건의를 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후보는 당 선관위가 자신의 '부정선거론'에 자중을 권고한 것을 두고 "제 건의에 대한 답은 경고였다"라고 재차 반발했다. "제가 속터져도 참고 참았지만, 3일 뒤에 또 경고를 내렸다"라며 "그리고 결과는 오늘처럼 된 것"이라고 당 선관위원회를 향해서도 책임을 물었다. "당은 중앙선관위의 노예계약과 같은 위탁계약을 맺었다"라는 것.

그는 "이런 상황이 됐기 때문에 제가 할 수 없이 경선 여론조사에서 부정이 의심되는 경우를 발견하면 신고하시라고 신고센터를 만들었다"라며, 투표에 참여했으나 투표자의 이름이 아닌 다른 투표자의 이름으로 투표 완료 안내 문자가 왔다는 제보가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이날 경선 결과 발표 후 확인되지 않은 경선 여론조사 결과 숫자가 돌아다닌 데 대해서도 "숫자가 제대로 맞지를 않는다"라며 "기초적인 수치조차 엉터리"라고 꼬집었다.

황 후보는 "많은 국민과 당원이 의심하게 된다면 우리 당에 대한 신뢰는 떨어지게 된다"라며 "당 선관위는 이번 경선 결과에 대한 모든 자료를 모든 후보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주기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이어 "제가 지금 말씀드린 것들이 잘못됐다면, 한 번 자료를 공개하고 객관적 검증을 해야 한다"라며 "지난 4.15 부정선거의 주범인 중앙선관위와 당 선관위가 주관한 이번 경선에 대해서 책임을 묻는 법적인 조치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