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조성은씨와의 통화 내용이 공개된 데 대해 "계속 얘기했듯이 처음부터 그런 (통화) 사실 자체에 대해 부인한 게 아니"라며 "기억을 못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조성은씨와의 통화 내용이 공개된 데 대해 "계속 얘기했듯이 처음부터 그런 (통화) 사실 자체에 대해 부인한 게 아니"라며 "기억을 못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제가 통화했던 내역 자체도 기억이 잘 안 나기 때문에, 저도 가서 얘기를 들어보고 싶은 심정입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간 통화내용을 복구했지만, 김 의원은 "기억이 안 난다"는 입장을 계속 유지했다.

김 의원은 8일 국회 환경노동위 국정감사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통화)내용 자체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다. 수사기관에서 제게 전체적인 내용을 알려준 바도 없다. 그래서 그 내용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2020년 4월 3일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송파갑 총선 후보였던 김 의원이 대검찰청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에게서 받은 고발장을 조씨에게 보내기 전후 통화한 녹취파일을 확인했다고 지난 6일 보도했다. 일각에선 손 정책관을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현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지목하고 있다.

이 매체는 녹취파일에 근거해 김 의원이 "우리가 고발장을 써서 보내주겠다" "대검에 접수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김 의원이 조씨에 보낸 고발장의 맨 마지막에는 '대검찰청 공공수수사부장 귀중'으로 적혀 있었고, 고발인 란만 비어 있었다.

통화내용 보도에는... "대장동 은폐하기 위한 흘리기, 낡은 정치수법"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조성은씨와의 통화 내용이 공개된 데 대해 "계속 얘기했듯이 처음부터 그런 (통화) 사실 자체에 대해 부인한 게 아니"라며 "기억을 못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김 의원은 조성은씨와의 통화 내용이 공개된 데 대해 "계속 얘기했듯이 처음부터 그런 (통화) 사실 자체에 대해 부인한 게 아니"라며 "기억을 못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웅 의원은 "저는 계속 얘기했듯 처음부터 그런 사실 자체를 부인한 게 아니라 기억을 못 한다고 얘기했다. 조씨에게 자료를 줬다는 것 자체도 기억이 안 난다고 얘기했다"며 "실제 제보자가 누군지도 모르고 있는 상태였다. (통화 당사자인) 그 사람은 기억을 못 하는데, 받은 사람은 기억한다면 그것 자체도 허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우리가 써서 보내주겠다는 표현이 나왔는데 이에 대해선 (어떤 입장인가)'라는 질문에는 김 의원은 "일단 전체적인 (대화) 맥락이 전혀 안 나온 상태다. 전체 맥락을 파악해봐야 한다"며 "(지난해 4월 3일) 그날 너무 바빠서 무슨 얘기를 했는지 잘 모르겠다. 전체적인 맥락을 보면 제가 통화한 것인지, 아닌지도 금방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녹취를 언론에 흘린 쪽이 모종의 의도를 갖고 있다면서 포렌식을 진행한 검찰을 공격했다. 그는 "검찰에서 포렌식했다는 자료들이 특정 매체를 통해 유출되고 있는데 공무상 비밀누설죄, 피해사실 공표죄가 될 수 있다"며 "대장동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언론에 흘리고 있는데, 낡은 정치 수법"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 내에서 이런 정보가 밖으로 누설될 수 있는지 그리고 그게 어떻게 마치 밑밥 뿌리기식으로 일부 취사 선택돼 보도될 수 있는 것인지, 그런 부분에 대해 분명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며 "(수사기관이) 저희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 제가 아는 대로 다 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