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지난 8월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쌍용자동차 손해배상 관련 탄원서 제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지난 8월 12일 국회 소통관에서 쌍용자동차 손해배상 관련 탄원서 제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중 1억여 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 윤미향 의원(무소속)에 대한 야당의 제명 요구에 대해 8일 "(제명)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조금 더 사실관계가 확정되는 절차가 필요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최근 민주당은 아들 50억 퇴직금 논란의 곽상도 의원(무소속), 고발 사주 의혹의 김웅 국민의힘 의원 등 아직 수사가 끝나지 않은 사안에 대해서도 의원직 제명을 주장해왔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과 정의당에서 윤미향 의원에 대한 제명을 논의하고 있는데, 윤 의원은 현재 민주당 소속은 아니지만 당내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민주당 입장은 무엇이냐'란 질문에 "윤 의원은 민주당 소속이 아니고 당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는 것도 근거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그 사안에 대해서는 공소장 내용을 기준으로 보도가 된 것인데, 당사자는 아직 (사실관계를) 다투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며 "확정적 사실관계를 기초로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조금 더 확정 절차가 필요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앞서 지난 5일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정의기억연대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윤미향 의원의 공소장을 최초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윤 의원은 모금액 중 1억37만 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는다. 이에 국민의힘뿐만 아니라 정의당 역시 "더 이상 의원직을 유지해선 안 된다"고 나선 상황이다.

윤 의원은 지난해 총선 당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고,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 비리 전수조사 때 투기 의혹이 불거져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돼 현재는 무소속이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