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국립대 칠암캠퍼스에 있는 청담 스님의 ‘선시비’와 흉상.
 경상국립대 칠암캠퍼스에 있는 청담 스님의 ‘선시비’와 흉상.
ⓒ 경상국립대학교

관련사진보기

 
일제 강점기에 왜색으로 물든 불교를 청산하여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겠다는 일념으로 불교 정화 운동을 주창하여 그 선봉에서 활약했던 청담 스님(1902~1971)의 열반 50주년을 기념해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다.

경상국립대학교 청담사상연구소(소장 김규범)는 진주 출신의 선각자 청담 님의 열반 50주년을 맞아 진주시와 경상국립대학교, 청담문도회의 후원으로 다채로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청담사상연구소는 18번째 맞는 "청담 초·중·고등학교 글짓기 대회"를 9월부터 10월 말까지 진행하고 있다. 경남지역 초·중·고등학교 학생 누구나 자유주제로 응모할 수 있는 이번 대회는 10월 31일까지 운문(시, 동시, 시조)과 산문(수필, 기행문, 일기 등)으로 나눠 공모전으로 진행된다.

경상남도교육감상 1명과 경상국립대학교 총장상 3명 등 40명에게 시상한다. 이 글짓기 대회는 청담 대종사의 후학을 위한 교육사상을 알리고 학생들의 건전한 정신과 아름다운 정서를 함양하기 위해 열리고 있다.

이어 11월 11일에는 경상국립대 칠암캠퍼스에서 학술 세미나가 열리고, "청담조사 특별사진전"이 11월 9일부터 15일까지 칠암캠퍼스 100주년 기념관 2층 전시실에서 열린다.

청담 스님은 승단 정화를 통한 불교의 정통성 회복과 불교 현대화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였고, 그것이 곧 '도제양성'과 '역경', '포교' 등 3대 사업으로 나타났다.

청담 스님은 불교의 현대화와 대중화 운동에 기여하였고 <대한불교>(오늘의 <불교신문>)를 창간하였다. 진주제일보통학교(현 진주초등학교)와 진주공립농업학교(현 경상국립대학교)를 졸업했으며, 경상국립대 칠암캠퍼스에 '선시비'와 흉상이 건립되어 있다.

청담 스님은 1971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받았고, 2001년 서울 도선사에 청담 스님을 기리기 위한 교육사업의 목적으로 '청담장학문화재단'이 설립되었다. 

김규범 소장은 "청담사상연구소는 청담 스님께서 주창하신 정신이 무엇인지 그리고 정화를 하게 된 이유가 어디에 있는지를 정리해서 사상을 정립하는 일들을 하고 있다"라고 했다.

김 소장은 "청담 조사께서 꿈꿨던 이상적인 세계를 조명하기 위해 청담스님의 마음사상, 정화사상, 인욕사상 등 현 시대에 스님의 사상이 어떻게 조화를 이루는지 지속해서 연구하겠다"라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