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건희(김명신)씨가 2004년 서일대에 제출한 이력서.
 김건희(김명신)씨가 2004년 서일대에 제출한 이력서.
ⓒ 강민정의원실

관련사진보기

 
김건희 씨가 2004년 서일대에 제출한 이력서.
 김건희 씨가 2004년 서일대에 제출한 이력서.
ⓒ 강민정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개명 전 김명신)씨가 서일대 지원 이력서에서 '서울지역 3개 초중고에 근무했다'고 적은 것과 관련, 서울시교육청이 "근무이력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대학 강의경력 허위 기재에 이어 초중고 강의경력도 허위 기재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7일 <오마이뉴스>는 서울시교육청이 국회 교육위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에게 보낸 '김명신의 서울시 관내 학교 근무이력 확인 요청에 대한 답변서'를 입수해 살펴봤다. 이 답변서에서 서울시교육청은 "(김명신의) 1997~1998년 서울 D초등학교, 1998년 서울 K중학교, 2001년 서울 Y고등학교의 근무이력 없음"이라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이 해당 학교에서 교육청에 제출한 정규교사, 기간제교사, 강사, 직원 근무자 명단을 직접 확인한 결과다.

김건희씨는 지난 2004년 서일대에 강사지원서와 함께 낸 이력서에서 지난 강의경력란에 다음처럼 기재한 바 있다.

- 1997-98 서울 D초등학교 근무
- 1998 서울 K중학교 근무
- 2001 서울 Y고등학교 근무
 
 
서울시교육청이 최근 강민정 의원에게 보낸 답변서.
 서울시교육청이 최근 강민정 의원에게 보낸 답변서.
ⓒ 서울시교육청

관련사진보기

 
다만, 서울시교육청은 김씨가 "2001년 Y여상 강사(미술)로 근무한 이력은 있음"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학교 근무에 대해서는 김씨가 해당 이력서에 적어놓지 않았다.

강민정 의원은 <오마이뉴스>에 "확인 결과 김건희씨가 스스로 이력서에 쓴 초중고 근무 이력 전부가 허위임이 밝혀졌다"면서 "국민대대학원 재학 시절 써낸 부실 논문과 함께 허위로 쌓은 이력과 각종 의혹에 대한 진실을 이제라도 스스로 밝히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BK21 사업프로젝트?... 교육부 "김건희 해당사항 없다"

한편 김씨는 같은 이력서 '학력' 란에 '2003년 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대학원 박사과정(정부지원 BK21 사업프로젝트)'라고 적어놓았지만, 이 역시 확인되지 않는 이력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강민정 의원에게 보낸 답변서에서 "김씨와 관련된 국민대 BK21 사업 참여 여부를 확인한 결과 해당사항 없음"이라고 밝혔다. BK21은 교육부가 1999년부터 수조원대의 예산을 지원하며 진행한 우수 고등인력 양성 교육정책이다.

이에 대해 윤석열 국민캠프 관계자는 7일 오전 "해당 내용이 (7일) 국정감사에서 다뤄진다고 들었다. 국감 내용을 보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마이뉴스>는 김건희씨가 2004년 서일대에 낸 이력서에서 "현재 출강중인 학교란에 '한림대학교'라고 쓴 것은 사실과 다르며, 학력란에 '숙명여대 미술대학원 졸업'이라고 쓴 것도 '숙명여대 교육대학원 미술전공'을 잘못 쓴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첫보도 - 단독] "재직 이력 없다"... 윤석열 부인, '허위 경력' 정황 http://omn.kr/1uwjf
- [반박]
윤석열 캠프 "김건희 허위 경력 의혹은 오보, 사과하라" http://omn.kr/1uwqe
- [재반박]
이력서에 '한림대' 써놓고, '한림성심대' 증명서 제시하는 윤석열 캠프 http://omn.kr/1uwrd
- [검증]
김건희 이력서 미스터리... 이것들도 '오기'인가 http://omn.kr/1uxob  

댓글10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