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이 지난 8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이 지난 8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이 6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소유의 울산 임야 가격 폭등 의혹을 제기했다. 김 원내대표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의혹을 제기한 김기현 원내대표에게 묻는다"며 "2007년 울산역세권 연결도로 노선은 당초 계획과 달리 왜 김 원내대표 소유 임야로 휘어져 관통했나"라고 밝혔다. 

양이원영 의원의 의혹제기 핵심은 '왜 2007년 울산역세권 연결도로 노선은 당초 계획과는 달리 4개월 만에 김기현 원내대표 소유 임야를 지나는 노선으로 변경됐는가'다. 변경된 노선은 초기 도로 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에서는 제안되지 않았던 노선이었지만 두 차례의 중간보고를 거치면서 지금의 노선이 기본 노선으로 자리매김됐다.
 
파란 색이 원래 노선, 빨간 색이 이후 변경된 노선으로 김기현 원내대표 소유의 임야를 지나치고 있다.
 파란 색이 원래 노선, 빨간 색이 이후 변경된 노선으로 김기현 원내대표 소유의 임야를 지나치고 있다.
ⓒ 양이원영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양이 의원에 따르면, 해당 땅은 김 원내대표가 1998년 울산시 고문변호사 시절 구매했다. 3800만 원가량으로 추정되는 금액으로 3만4920평의 맹지 임야를 사들였는데, 현재 주변 시세로 치면 땅값만 약 64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양이 의원은 "인근 도로에 접한 땅의 최근 매매가는 평당 약 183만 원으로, 김 원내대표 구매 당시 평당 약 1097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약 1800배 차이로 가격이 폭등한 것"이라고 말했다.

양이 의원은 한나라당(국민의힘의 전신) 박맹우 당시 울산시장과 김 원내대표와의 유착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박 전 시장이 재임하던 시기에 20~25미터의 보조간선도로가 김기현 원내대표 소유 임야를 지나는 노선으로 갑자기 휘어졌다"며 "이후 박 전 시장이 3선 연임으로 지방선거 출마가 제한되자 김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울산 남구을을 물려받았다"라고 짚었다. 

양이원영 의원은 "국회의원과 울산시장 권한을 이용한 토착 비리가 아닌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의혹들"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그는 "의혹이 제기된 토지 이외에도 본인과 배우자 명의 아파트와 상가건물 등이 7개로 재산신고액만 71억5600만 원에 달한다. 청렴한 판사 출신 정치인이 어떻게 부동산 투자 귀재가 되셨는지 대단하다"라고 힐난했다.

그는 김 원내대표를 향해 "본인을 둘러싼 의혹부터 밝혀라. 국민 상식으로 이해되지 않는 '휘어진 노선' 결정에,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 개입하지 않았는지 설명할 의무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울산시 행정절차에 따라 노선 계획 수립됐을 뿐, 사전 협의 등 없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양이원영 의원의 의혹제기 기자회견 후 국민의힘도 반박에 나섰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양이 의원의 의혹을 두고 "애초부터 진실 여부와는 상관없이 그저 아니면 말고 식"이라면서 "판교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를 물타기 하려는 고의적 계획성을 가진 매우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행위"라고 규정했다. 

강 원내대변인 또 "도로 등 도시계획을 수립하는 단계에서 토지소유자에게 사전에 의견을 묻거나 통지하지 않는 통상적인 관례에 비춰 볼 때 양이원영 의원의 주장은 상식에 크게 벗어나는 주장"이라며 "김 원내대표의 임야도 당시 울산시의 행정절차에 따라 노선계획이 수립된 것일 뿐 김 원내대표와 사전에 협의하거나 사후에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고 반박했다.

이날 김기현 의원은 "(양이원영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에 기반한 것으로 본 의원의 명예를 훼손하고, 허위의 사실을 적극적으로 유포함에 따라 그에 따른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임을 밝힌다"라는 입장을 냈다.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