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전국대비 경제 비중은 3~4% 였지만, 발암물질 배출량 만큼은 전국 어디에도 뒤쳐지지 않았던 충북도가 과거의 불명예를 되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환경부 화학물질관리원은 2019년 화학물질 배출량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9년 한해 전국에서 IARC(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 분류기준 발암물질(분류기준: 1급~2B) 1만661톤이 배출됐다.

이는 전체 화학물질 취급량 4만8499톤 중 27.8%에 해당하는 수치로, 전년 대비 2000톤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암물질 배출량이 크게 늘어난 것은 국제암연구소 기준 발암우려물질(2A그룹)인 디클로로메탄인 것으로 나타났다. 디클로로메탄 배출량은 2018년 2839톤에서 2019년 4336톤으로 1497톤이나 늘어났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와 충북, 울산 지역이 전체 발암물질 배출량의 65.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1887톤으로 발암물질 배출량 1위를 기록했고 충북이 1798톤(전국 배출량의 16.9%)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울산이 1692톤, 경남이 1582톤을 배출했다.

업체당 발암물질 배출량도 충북이 18.3톤으로 전국 평균 7.4 대비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시 북이면은 소각장, 오창읍은 발암물질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전국 소각용량의 20% 이상 밀집해 소각의 도시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 청주시도 발암물질 배출도시라는 '겹 불명예'를 안았다.
     
청주시의 경우 2019년 한해 1162톤의 발암물질을 배출했다. 이는 전국 배출량의 10.9%에 해당하는 수치다.

2018년 791톤을 배출한 것에 비하면 371톤, 47% 폭등한 수치다.

청주시 발암물질 배출량의 대부분은 디클로로메탄인 것으로 나타났다. 디클로로메탄은 2019년 한해 청주시 지역에서만 1137톤이 배출됐다.

디클로로메탄은 청주시 오창읍 소재 일본계기업인 더블유스코프코리아(주) 1공장과 2증에서만 979톤을 배출했다. 이는 전국 배출량의 9.2%에 해당하는 수치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