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지금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데, 도대체 (어떻게) 이따위로 수사합니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특검을 촉구하면서 현재 수사 중인 검찰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후보는 6일 국민의힘이 마련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대장동 의혹 사건이라고 말을 많이 하는데, 이건 의혹 아니라 확인된 배임 범죄"라며 "기본 범죄 구도가 확실하게 나왔고, 공동 주범이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로 확실하게 나온 범죄 사건이다. 앞으로 의혹 사건이라 부르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 강력 경고한다. 중범죄 혐의가 드러난 사건에 대해 수사하느냐 안 하느냐, 또 어떤 식으로 저강도 수사하면서 증거인멸 기회를 다 줘가면서 수사할 것이냐, 그게 여러분의 재량이라 착각하는데, 잘못하면 나중에 다 형사 책임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특검 빨리 만들고, 검찰은 형사 책임을 지지 않기 위해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목소리 높였다. 

김기현 "청와대, 유체이탈 화법인가... 특검 도입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유승민, 최재형, 하태경, 안상수 후보, 이 대표, 황교안, 원희룡 후보, 조경태 홍준표 캠프 선거대책위원장, 윤석열 후보, 김 원내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유승민, 최재형, 하태경, 안상수 후보, 이 대표, 황교안, 원희룡 후보, 조경태 홍준표 캠프 선거대책위원장, 윤석열 후보, 김 원내대표.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준석 당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7인까지 총출동했다. 대구를 찾은 홍준표 후보의 경우 조경태 선거대책위원장이 대리 참석했다. 

이 대표는 "최근 검찰이 진행하는 수사 양상을 지켜보면 속도 측면에서 대형비리를 수사하는 수사기관이라 믿어지지 않을 만큼 지지부진하다"며 "수사 범위에 있어서도 이미 본인이 설계자라 자처한 이 후보에 대한 수사가 전혀 진행되지 않는 등 미진한 부분이 매우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거가 임박해 국민 여론에 밀려 수사하면서 더 큰 오명을 낳겠나. 아니면 지금 당장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받아 명명백백하게 잘잘못을 가려내겠나"라며 "국민 마음을 아프게 하고, 대장동 지역 원주민 재산을 강탈해가고, 무엇보다 이 모든 것 뒤에 설계자로서 위선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을 심판하기 위한 움직임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청와대가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발표한 걸로 들었지만, 엄중하게 지켜볼 사안이 아니라 엄중하게 수사해야 할 사안이다. 국민적 분노가 치밀어오르는 사안에 대해 청와대는 지켜본다는 건가. 제3자인가. 유체이탈 화법인가"라며 "수사의 ABC마저 지키지 않는 검찰 수사를 보면서 꼬리 자르고, 몸통을 뭉개기 위한 보여주기식 수사란 강한 의혹을 지울 수 없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반드시 특검을 즉시 도입해야 마땅하다"고 목소리 높였다. 

유승민 "문재인 대통령도 무사하지 못하리라 경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후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도보투쟁을 위해 국회를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여의도역과 공덕역, 광화문광장을 거쳐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걸어갈 예정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후 특검 도입을 촉구하는 도보투쟁을 위해 국회를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여의도역과 공덕역, 광화문광장을 거쳐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걸어갈 예정이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유승민 후보는 "이 후보가 주범이란 증거는 차고 넘친다"며 "이 후보가 의혹을 제기하는 국민과 야당을 향해 '돼지 눈엔 돼지만 보인다'는 표현을 썼는데, 이재명 눈엔 저 토지를 강제수용 당한 분들도 돼지로 보이고, 수많은 중도층 국민도 다 돼지로 보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 사건은 이 후보 본인을 빨리 수사하는 데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의 성남지사, 경기도지사 재직 기간 중 경기도에서 토지를 수용했다든지, 국공유지로 대규모 개발사업을 한 데 대해 전수조사할 것을 당에 요구한다"며 "국민의힘은 이 후보를 후보에서 사퇴시키고, 비리·불법을 밝혀 감옥에 넣는 게 1차 목표지만, 이 사건과 관련한 고위 법관, 검사 출신들의 추악한 모습에 대해서도 반드시 철퇴를 가하는 사법개혁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국정조사를 수용하지 않고 뭉개고 지나가 이재명을 기어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내세운다면, 반드시 정권 교체해 문 대통령이 이걸 은폐한 죄까지 들춰내겠다"며 "대통령이, 청와대가 만약 이 사건을 덮었다가 정권이 바뀌면 문 대통령 본인도 무사하지 못하리라 경고한다"고 했다. 더불어 이날 안상수·원희룡·최재형·하태경·황교안 후보도 한목소리로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는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후 여의도역과 공덕역, 광화문 광장을 거쳐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걸어가는 도보 투쟁을 하기도 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