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글단체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은 한글날을 앞두고 우리말을 해치는 '으뜸 헤살꾼'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선정했다고 6일 발표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은 "국어기본법을 지켜야 할 공공기관들과 공무원들이 국민에게 알리는 글에 외국어를 섞어 쓰고 있다"면서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할 문재인 정부 청와대도 그 비판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 모임은 그 예로 문재인 정부가 '벤처'(중소벤처기업부), '뉴딜'(뉴딜정책)과 같은 영어를 정부 부처나 정책 명칭에 넣어 짓는 것을 들면서 '으뜸 헤살꾼'으로 지정한 이유를 밝혔다. 또, "서울창조혁신센터, 국가기술표준원, 기획재정부, 문화재청도 불필요한 영어 사용으로 공공언어를 오남용한다"고 지적했다.
 
한글단체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은 2021년 '으뜸 헤살꾼'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선정했다.
 한글단체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은 2021년 "으뜸 헤살꾼"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선정했다.
ⓒ 청와대 홈페이지 오려옴

관련사진보기

 
'우리말 으뜸 지킴이'로는 45년째 우리말 이름 짓기 운동을 펼치고 있는 한국땅이름학회 배우리 전 회장을 선정했다. '한글지킴이'로는 ▲시민운동가 림보리 ▲고성인터넷뉴스 발행인 한창식 ▲바른한국어인증원 김들풀 본부장 ▲차용택 전 교사 등을 선정했다.

배우리 전 회장은 '하나은행', '한솔제지', '사랑채(청와대)' 등 기업과 기관 이름을 우리말로 짓고 3만여 명에게 한글 이름을 지어준 바 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은 지난 1998년부터 '우리말 지킴이'와 '헤살꾼'을 뽑기 시작해 올해로 22년째를 맞았다.

덧붙이는 글 | 인터넷신문 '치유글쓰기'에도 싣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기자 출신 글쓰기 전문가. 스포츠조선에서 체육부 기자 역임. 월간조선, 주간조선, 경향신문 등에 기사를 써옴. 경희대, 경인교대, 한성대, 백석대, 인덕대 등서 강의함. 연세대 석사 졸업 때 우수논문상 받은 '신문 글의 구성과 단락전개 연구'가 서울대 국어교재 ‘대학국어’에 모범예문 게재. ‘미국처럼 쓰고 일본처럼 읽어라’ ‘논술신공’ 등 저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