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 제1호 수소시내버스(FCEV).
 인천시 제1호 수소시내버스(FCEV).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를 처음으로 도입해 본격적인 수소 대중교통 시대의 막을 올렸다. 인천시는 수소 시내버스 5대를 간선버스 노선 3곳에 투입해 오는 6일 오전 5시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5일에는 수소 시내버스 첫 운행을 기념하는 사전 시승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임동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장, 강태원 현대자동차 상무, 송병진 신흥교통 회장, 이인철 인천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인천시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가 투입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수소버스들은 6일부터 13, 46, 82번 노선에 고루 배치돼 운행될 예정이다.

수소버스는 수소연료전지를 사용하는 차량이다. 수소가 공기 중에 있는 산소와 만나 화학 반응을 일으키면 전기가 만들어진다. 이 전기를 차량 운행 에너지로 삼는 것이다. 공기 중의 산소를 얻는 과정에서 버스에 장착된 필터가 공기정화기 역할을 하게 된다.

수소버스는 온실가스와 유해화학물질이 배출되지 않아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이바지하는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수소에너지는 도시가스보다 위험도가 낮은 것으로 평가돼 안전성도 뛰어나다.

한편, 인천시는 2030년까지 모든 시내버스(현재 2204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차 보급 확대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수소충전소를 2025년까지 2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인천시에서 처음으로 수소 시내버스가 운행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면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승용차는 물론 대중교통, 화물차 등의 연료를 수소에너지로 바꾸는 것이 매우 중요한 만큼 수소산업 선도도시 인천을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0월 5일 시청 주차장에서 열린 '인천시 제1호 수소시내버스(FCEV) 시승식'에 앞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10월 5일 시청 주차장에서 열린 "인천시 제1호 수소시내버스(FCEV) 시승식"에 앞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