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대장동 의혹 관련 팻말을 소속 위원석에 붙이고 있다.
 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새만금개발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대장동 의혹 관련 팻말을 소속 위원석에 붙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신 차려."(박성민 국민의힘 의원)
"어딜 말하는데 껴들어."(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


5일 오후 속개된 국토교통부 국정감사가 '대장동 손팻말' 문제로 또 한 번 정회했다. 야당인 국민의힘 위원들은 이날 오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내용의 손팻말을 붙였다. 여당인 민주당의 반발로 국정감사는 제 때 시작하지 못했고, 여야 간사들은 오후 국감에선 손팻말을 떼기로 합의했다.

오후 속개된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대부분 손팻말을 뗐다. 그런데 박성민 의원만은 손팻말을 그대로 붙여놓고 있었다. 박 의원은 오전 국정감사에서도 "못떼, 못뗀다"고 목소리를 높였던 인물이다. 여야 간사가 합의한 사안이지만, 박 의원은 고집을 꺾지 않았다.

손팻말을 떼야 한다는 여당 의원들의 지적에 야당 간사인 송석준 의원은 "부착물에 대해 점심 이후에는 떼기로 합의한 거 맞다"면서 "개별적인 문제는 양해해 달라 말씀 드린다, 박 의원께 다시 양해를 구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성민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했다. 그는 "이 작은 피켓이 뭐 그렇게 거슬리나"라며 "여당 의원님들께서는 계속 특정 사건에 대한 특정 후보 지원 발언, 선거유세 비슷하게 하고 있는데, 국정감사장에서 제발 정신 좀 차리라"고 힐난했다. 이에 반발한 여당 의원들이 고성을 지르자, 박 의원도 "손가락질 치워, 정신 차려, 뭐 그렇게 겁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피켓 논란'은 김교흥 민주당 의원과 박 의원의 반발 설전으로 번졌다. 박 의원이 김교흥 의원을 향해 "정신 차리라"고 하자 김 의원도 "정신은 누가 차리는데, 어디서 배운 버릇이냐"고 맞받았다.

김 의원이 "어딜 말하는데 껴들어"라고 하자, 박 의원은 "말 조심해"라고 맞받아치면서 국정감사 분위기는 험악해졌다. 결국 이헌승 국토교통위원장은 또 한 차례 정회를 선포했다.

태그:#박성민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