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의 책상에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인쇄물이 붙어있다.
이날 오전 국방위 국정감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공방으로 파행을 겪고 있다.
 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의 책상에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인쇄물이 붙어있다. 이날 오전 국방위 국정감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공방으로 파행을 겪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국회 국방위원회(국방위)의 국정감사가 '대장동 특혜 의혹 규명을 위한 특검 수용'을 요구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피켓 시위로 열리지도 못하고 있다.

당초 국방위는 5일 오전 10시부터 국방부와 소속기관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국민의힘 의원들이 국감장 좌석 앞에 설치한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이 문제를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피켓을 제거하지 않으면 국감을 진행할 수 없다면서 퇴장했고, 국민의힘 의원들도 자리에서 일어났다.

파행이 길어지자 한동안 자리를 지키던 서욱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국방부와 소속기관 관계자들도 국감장을 떠났다.

여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은 국방부 출입기자들을 상대로 간담회를 자청했다. 기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피켓을 제거해달라고 했지만, 할 수 없다고 해서 회의가 파행되는 상황"이라면서 "국방위 현안과 무관한 정치적 피켓을 내 건 채로 국감을 수행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김병주 의원도 "축구 시합을 하려고 왔는데 수영복 입고 나타나서 수영을 하자는 꼴"이라며 "국정감사에 집중해야지 정치적인 구호와 정치 시위장으로 만들어서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국민의힘 성일종 간사를 비롯한 의원들이 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 파행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날 오전 국방위 국정감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공방과 손팻말 등으로 파행을 겪고 있다.
 국회 국방위원회 국민의힘 성일종 간사를 비롯한 의원들이 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 파행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날 오전 국방위 국정감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공방과 손팻말 등으로 파행을 겪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에 야당 간사인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면서 "국민이 알아야 하는 걸 피켓으로 알리는 건 국회의원의 책무"라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대장동 특혜 의혹에는) 군인공제회 땅도 얽혀 있다"면서 "이번 국감을 통해 이재명 지사가 어떻게 군인들에게 피해를 줬는지, 어떻게 군인들의 사기를 꺾고 손실을 끼쳤는지 등을 감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방위 국정감사는 오후 2시 20분 현재 개의하지 못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