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7일 킨텍스 제1전시장 그랜드볼룸에서 '세계 거주의 날' 특별 기념식과 더불어 제3회 기후위기 대응 대도시포럼을 개최한다.

UN해비타트는 매년 10월 첫 번째 월요일을 세계 거주의 날로 지정하고, 10월 한 달 동안 '어반 옥토버(Urban October)'를 운영한다. 어반 옥토버는 UN해비타트가 매년 10월 전세계 파트너 국가·도시·기관 등과 함께 추진하는 행사다. 올해 어반 옥토버의 주제는 '탄소중립을 위한 도시행동의 강화'다.

이에 세계 거주의 날과 탄소중립법 제정을 기념하기 위해 고양시가 UN해비타트 한국위원회, 고양시정연구원 공동으로 행사를 준비했다. 1부는 세계 거주의 날 특별 기념식을 진행하고, 2부는 탄소중립기본법 제정에 따른 지방정부의 역할 및 참여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달 탄소중립기본법이 공표된 만큼 앞으로 지자체의 역할이 커졌다"면서 "지방정부의 책임 있는 기후행동을 이끌어내기 위해 전문가와 시민, 지방정부가 소통하는 장을 마련하니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는 이재준 고양시장을 포함해 UN해비타트 남종효 최고기술고문,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장, 명노일 자원순환협회 부회장, 한국법제연구원 장은혜 팀장, 아이쿱생협 김미연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10월부터 기후위기 대응 대도시포럼 개최해온 고양시는 도시 차원의 탄소중립 달성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양시는 7일 킨텍스 제1전시장 그랜드볼룸에서 '세계 거주의 날' 특별 기념식과 더불어 제3회 기후위기 대응 대도시포럼을 개최한다.
 고양시는 7일 킨텍스 제1전시장 그랜드볼룸에서 "세계 거주의 날" 특별 기념식과 더불어 제3회 기후위기 대응 대도시포럼을 개최한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