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은 지난 9월 29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했을 당시 모습.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진은 지난 9월 29일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리했을 당시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신임 총리가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건 없는 북일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4일 총리 관저에서 첫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 발언에서 "납치 문제는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납치 피해자가 하루라도 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고,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할 각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정치 체제를 고려할 때 최고 지도자인 김 위원장과 직접 마주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외무상 시절 대북 관계 노력했으나 성과 없어... 반성한다"

기시다 총리는 전임인 아베 신조나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도 납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 위원장과 만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으나 구체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확실히 반성하며, 이 문제를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라고 답했다.

다만 "나도 외무상 시절 '스톡홀름 합의'를 비롯해 대북 관계에 있어 다양한 노력을 시도했었다"라고 술회했다. 일본은 지난 2014년 북한과의 스톡홀름 합의를 통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조사하는 대가로 대북 제재를 일부 완화하기로 했었다.

기시다 총리는 "무엇보다 미국에서 새 정권(조 바이든 행정부)이 출범했고, 새 정권의 대북 정책을 확실히 파악하면서 그 속에서 일본이 어떤 역할을 할지 고민하며 구체적인 방안을 추진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당장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을 수 없지만, 납치 피해자 가족의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잠시도 여유 부릴 수 없는 과제"라며 "강한 각오로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일본인 납치를 부인하다가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의 방북을 계기로 13명의 일본인 납치 사실을 인정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그러나 일본은 납치된 사람이 총 17명이며, 고이즈미 전 총리의 방북 후 귀국한 5명을 제외하고 12명이 아직 미해결 상태라는 입장이다. 반면에 북한은 모든 피해자가 귀국했거나 사망했고, 다른 4명은 납치하지 않았다고 반박하며 여전히 쟁점으로 남아있다.

"중국에 할 말은 하겠다" 강경 노선 

한편, 기시다 총리는 외교·안보 분야에서의 세 가지 각오가 있다며 미일 동맹을 기반으로 외교·안보 전개, 자유와 인권 수호, 미사일 방어 능력 강화를 거론했다. 

또한 피폭지인 히로시마 출신 총리로서 '핵무기 없는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미국을 비롯한 등 핵무기 보유국을 핵무기 없는 세상으로 이끄는 역할을 일본이 소홀히 하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으나 중국에 대해서는 "이웃나라 중 가장 큰 무역 상대국이며 대화를 이어가야 한다"라면서도 "할 말은 하는 자세가 중요하다"라고 강경 노선을 예고했다. 

중국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의사를 나타낸 것에 대해서도 "중국이 TPP의 높은 가입 조건을 충족할 수 있을지 봐야 하지만, 상당히 불투명할 것으로 본다"라며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