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지성 전 축구선수(자료사진)
 박지성 전 축구선수(자료사진)
ⓒ MBC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활약했던 박지성(40)이 일명 '개고기송'으로 불리는 자신의 응원가를 이제는 멈춰야 한다고 맨유 팬들에게 호소했다.

맨유는 4일(한국시간) 구단이 직접 제작하는 'UTD 팟캐스트'에 박지성이 출연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본편 공개에 앞서 응원가와 관련한 내용을 소개했다.

박지성은 2005년부터 2012년까지 맨유에서 뛰며 가장 사랑받는 선수 중 하나로 인정받았다. 은퇴 후에는 맨유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동 중이다.

'개고기송'은 맨유 팬들이 박지성을 응원하고 맞수 리버풀을 조롱하기 위해 부른 응원가다.

'박지성, 네가 어디에 있든, 너희 나라에서는 개를 먹지, 그래도 임대 주택에서 쥐를 잡아먹는 리버풀보다는 나아'라는 내용이 담겼다.

의도가 그렇지 않더라도 한국인,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및 리버풀 지역민들에 대한 비하로 비춰질 수 있어 비판을 받기도 했다.

박지성의 응원가는 최근 경기에서도 나왔다. 지난 8월 황희찬의 울버햄프턴 입단이 발표되던 순간 원정 응원을 떠난 맨유 팬들이 박지성의 응원가를 불렀다.

이에 대해 박지성은 시대가 바뀌고, 사람들의 인식도 바뀌었다면서 팬들에게 자신의 응원가를 더는 부르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박지성은 네덜란드 PSV 에인트호번에서 맨유로 이적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던 즈음 자신의 응원가를 처음 들었을 때는 팬들이 자신의 노래를 만들어줬기 때문에 매우 자랑스럽게 느끼기도 했다고 밝혔다.

당시에도 개고기를 먹는다는 가사가 불편하기도 했으나 어린 나이였고, 영국 문화도 몰랐기 때문에 새롭게 받아들여야 하는 많은 부분 중 하나일 것으로 생각했다고도 덧붙였다.

하지만 박지성은 이제 "시간이 흘렀고 세상이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한국 선수가 맨유와 경기가 있던 날 울버햄프턴에 입단했다. 그리고 맨유 팬들이 내 응원가를 불렀다. 그때 뭔가 내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어쩌면 그 단어에 대해 선수가 불편하게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15년 전 내가 느꼈던 것처럼 말이다"라고 털어놓았다.

박지성은 이어 "한국에서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어쩌면 한국에는 존재하지 않지만 (이곳에서만 존재하는) 고정관념이기도 하다"면서 "물론 맨유 팬들이 당시 공격적인 의미를 전혀 담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맨유 팬들이 그런 내용을 더는 사용하지 않도록 알려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한국인들에 대한 인종적 모욕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라고 목소리를 분명히 냈다.

박지성은 BTS, 손흥민(토트넘), 넷플릭스 드라마, 첨단 기술 등을 나열하며 "한국 문화를 보면 나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다양한 것들이 많다"면서 다시 한번 팬들에게 "(개고기와 관련한) 그런 내용이 담긴 노래를 이제는 그만 불러줄 것을 부탁한다. 더는 누군가를 응원하는 내용은 아니기 때문이다. 어쩌면 오히려 더 불편해지는 노래일 것"이라고 재차 당부했다.

그는 "내가 은퇴를 한 지 7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팬들의 응원가를 들으면 여전히 그라운드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팬들이 만들어줬다는 사실에 여전히 자랑스럽다"면서도 "당시의 불편함을 견디려고만 했던 어린 시절의 나에게 미안한 마음도 든다. 또한 여전히 아직도 아시아인이나 한국인으로서 그런 불편함을 안고 살아가는 젊은이들에게 책임감을 느낀다. 지금의 세대는 완전히 다르기에 내가 뛰던 당시의 문화에 대해서 잘 모른다. 이제는 그 단어를 멈춰야 할 시기다"라고 강조했다.

맨유 구단은 박지성의 인터뷰 내용을 소개하면서 "그의 말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팬들이 그의 소망들을 존중하길 바란다"고 적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