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아들의 화천대유(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핵심 업체) 50억 원 퇴직금 수령 논란으로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이 결국 국회의원직을 사퇴했다. 하지만 곽 의원은 아들의 퇴직금 관련 비판에 대해 "송급스럽다"면서도 자신을 둘러싼 의혹엔 모르쇠로 일관했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와 수사기관의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며 특검을 강하게 요구했다.

곽 의원은 2일 오전 사퇴 발표 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아들 퇴직금, 화천대유와의 연관성 및 관계자들에게 받은 정치후원금, 김만배씨와의 관계 등에 대해 "난 모른다", "그분에게 물어보라" 등의 날선 반응을 보이며 즉답을 피했다. 

곽 의원은 아들 퇴직금과 관련된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선 뭐 송구스럽단 말씀을 드린다"라면서도 "근데 제가 한 일이 아니어서, 회사와 아들 사이에 있었던 일이라 내용 자체를 모른다. 상황 자체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서 말씀 드리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퇴직금의 성격과 관련해서도 "(그 돈이 산재보상금이란 것은) 회사에서 그렇게 이야기한 것"이라며 "우리가 주장한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곽 의원은 화천대유 핵심 관계자들로부터 정치후원금을 받은 것을 두고도 "(후원금을 낸) 그분들에게 물어보는 게 좋겠다"며 "규정에 따라 진행된 거라 저로선 (그들이) 왜 (후원금을) 냈는지 답변하긴 어렵다"라고 주장했다. 화천대유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도 "제가 뭐라도 했으면 이렇다, 저렇다 설명하면 되는데 한 게 없기 때문에 설명할 사안도 없다"라고 부인했다.

곽 의원은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를 공격해 온 것과는 다른 태도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엔 "제가 위법한 일을 한 게 없다. 화천대유에 대해 제가 한 게 없기 때문에 설명할 사안도 솔직히 없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씨(전 머니투데이 기자)와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도 "잘 모른다. 안 만난 지 한참, 한 몇 년 됐을 거다"라며 "돈 잘 버니까"라고 말끝을 흐렸다.

곽 의원은 질문이 이어지자 "아휴, 검찰에 가서 조사받을 때 이야기하겠다"며 예민한 반응을 내보이기도 했다. 또 "저는 여러 번 언론을 접촉해보고 익숙한데 아이는 그렇지 않아 당황스럽고 어려워하고 있다"라며 "솔직히 좀 쉬고 싶다. 너무 달려와서 좀 쉬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자신을 둘러싼 의혹엔 답면 피해... "이재명 철저 수사" 강조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소통관을 나서고 있다.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소통관을 나서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날 곽 의원은 이번 의혹과 이재명 지사의 연관성을 주장하는 데 힘을 쏟았다. 그는 "이만한 수익구조를 설계하고 금전거래가 있었다면 큰 문제 아니겠나"라며 "유동규란 분과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했다는 분이 이재명 후보 맞잖나. 이만한 돈을 벌 수 있도록 한 게 결국 지금 대통령 후보인데, 그 부분에 대해 철저히 수사가 필요하다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의혹에 대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는 건 모든 분들이 동의할 것이다. 정권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그런 구조로 수사해선 나중에 또 2차로 특검이 생길지도 모른다"라며 특검 수사를 주장했다. 

앞서 사퇴 기자회견에서도 곽 의원은 "검경 수뇌부와 수사팀 검사들이 정권 친화적으로 구성돼 철저하고 공정한 수사가 될 것인지 의문"이라며 "특검을 통해 수사가 진행되길 간절히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1일 곽 의원 아들 병채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관련 기사] 
궁지 몰린 곽상도, 탈당 6일 만에 "의원직 사퇴" http://omn.kr/1vesg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