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이재명 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시민 몫을 포기할 수 없어, 마귀의 기술과 돈을 빌리고 마귀와 몫을 나눠야 하는 민관공동개발을 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대장동 개발과 관련 전한 자신의 소회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 뜻대로 공영개발 했다면, 반대로 국민의힘 뜻대로 민영개발 했다면 이런 소란도 없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향후 사업·정산 과정에서 마귀의 유혹을 최소화하려고 성남시 몫을 비율이 아닌 정액으로 사전 확정하고 사전집행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대장동 개발에서 천문학적 이익을 본 화천대유 등을 '마귀'로 규정하면서 이를 막기 위해 자신이 노력했음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천사의 얼굴로 나타나는 마귀의 유혹에 넘어가는 순간 지옥문이 열린다. 내 결재 사인 하나, 눈짓 하나로 수백 수천억원의 향방이 갈리는 공직에 있다보면 엄청난 유혹과 압박, 강요들이 밀려온다"며 "그걸 견뎌내는 것이 진짜 능력이다. 그만큼 어렵다"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장물을 나눈 자가 도둑... 그런 이들이 저를 음해한다"

이 지사는 "개발압력이 높은 용인시의 시장은 예외없이 구속되었고, 내가 유일하게 감옥 안간 성남시장"이라며 자신의 결백을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반대로 그 권력을 제대로 쓰면 천지가 개벽할 수도 있다"며 자신의 재임시절 성남시청 화장실에 붙인 '부패지옥 청렴천국'이라는 문구를 인용하며 부패의 위험성을 다시 한 번 경고했다. 

이 지사는 "장물을 나눈 자가 도둑이고, 곽상도아들에 50억 준 자가 주인"이라며 "마귀와 손잡고 마귀를 끌어들이고 마귀의 돈을 나눠가진 이들이 마귀와 싸운 저를 '범인' '주인'이라며 음해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국민의힘이 지금은 마귀의 힘으로 잠시 큰소리 치지만, 곧 '부패지옥'을 맛볼 것"이라며 "그게 순리"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대장동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점을 감안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총괄 대응팀을 구성해 집중 수사지휘를 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청은  회계분석 전문 인력 등 24명을 증원해 총 62명으로 수사팀을 확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