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사보강 : 10월 1일 오후 9시 20분]
 
경상남도청 전경.
 경상남도청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경남에서 '다랑논 지역자원화'와 '농어촌 체험휴양 마을공동체 활성화', '농어촌 민박사업장 허가표시', '해양환경 지키미', '지방도 1023호선 보행환경 개선' 등 사업이 주민참여예산으로 배정된다.

경남도는 이 사업들을 포함해 2022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비로 약 158억 원을 최종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경남도는 지난 3~5월 도민들이 직접 제안한 예산사업에 대해 9월까지 심사를 실시했고, 이를 토대로 9월 13일부터 24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주민참여예산 사업비가 확정된 것이다.

주민참여예산은 4개 분야로, ▲도정참여형(44억 2848만 원) ▲도시군연계형(57억 7800만 원) ▲청년참여형(9억 6542만 원) ▲주민자치형(46억 1480만 원)이다.

'도정참여형'은 경남도 소관사무로 지역 전역에 파급효과가 미치는 사업이고, '도시군연계협력형'은 시군 단위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 '청년참여형'은 일자리와 문화예술, 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을 위한 사업, '주민자치형'은 읍면동 주민자치회와 지역회의를 통해 발굴된 생활밀착형 사업을 말한다.

도정참여형, 도시군연계형, 청년참여형 사업은 사업 소관부서의 타당성 검토와 구체화 과정을 거쳐 분과위원회와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뒤 온라인 투표로 총 111억 7190만 원 규모의 55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주민자치형 사업은 지난 읍면동 주민자치회 및 지역회의를 통해 발굴된 생활 밀착형 사업이며, 총 46억 1480만 원 규모로 103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경남도는 "올해는 주민자치형 공모사업 선정 규모를 10억 원에서 46억 원으로 대폭 확대하여 주민자치회 전환 촉진과 역량강화 및 예산안 결정권을 주민에게 부여함으로써 주민들이 실질적인 권한을 행사하도록 하였다"고 했다.

특히 경남도는 "이번 참여예산사업 선정과정에는 도 주민참여예산위원뿐만 아니라 도민투표를 통해 도민들이 내년도 사업을 함께 고민하고 결정하면서 참여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고 했다.

최종 선정된 사업은 경남도 주민참여예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의회 예산안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예산으로 반영한 후 추진될 예정이다.

하병필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위원장(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주민참여예산에 도민들께서 보여주신 큰 관심과 성원에 감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주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하여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정참여형 예산에는 '반려동물 친화 관광지 만들기', '차(茶)문화와 치유 여행 지원', '청소년과 함께 하는 도시재생, 즐겁게 상생하는 문화복합 동네', '찾아가는 문해교실 책걸상 구입', '문화 다양성을 주제로 하는 웹툰 애니메이션', '소상공인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다회용기 수거제 구축과 사용문화 정착', '친환경 포장을 유도하는 모니터링 운영', '기후위기 도민 홍보' 등 사업이 포함되어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