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7일 양승조 충남지사는 상생국민지원금에서 제외된 12%의 충남도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27일 양승조 충남지사는 상생국민지원금에서 제외된 12%의 충남도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지난 9월 27일 양승조 충남지사는 상생국민지원금에서 제외됐던 충남도민 26만 명에게도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충남 15개 시군 중 유일하게 당진시가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충남도 발표 바로 다음 날인 9월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제적 지원을 두텁게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진시장의 입장 발표는 곧바로 정치적인 논쟁거리로 떠올랐다.

이에 진보당 당진시위원회(아래 위원회)는 9월 30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당진시의 입장을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위원회는 "충남도 기초단체 중 당진시만 유일하게  동의하지 않고 빠졌다"며 "당진시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재난지원금은 어려운 처지의 서민들을 위한 복지정책이라기보다는 소비 진작을 위한 정부의 재정정책의 일환"이라며 "적극적 소비 진작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의 사용처는 동네마트, 전통시장, 편의점,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 등으로 이는  지역 소상공인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된다"라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충남도의 합의에 따르지 않겠다는 당진시 입장에 동의할 수 없다"며 "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피해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급되는 것이다. 당진시의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양승조 충남지사는 "당진시가 시민들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더라도 당진시민들에게 충남도 차원에서 50%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충남도 차원에서 당진시민들에게 재난지원금 25만 원의 절반인 12만 5천 원을 지급하겠다는 뜻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