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고발 사주 의혹' 관여 사실이 확인되자 '대장동 의혹은 윤석열 구하기 공작'이라며 반격에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의 공식 입장 표명도 촉구했다.

이 후보는 30일 검찰 발표 후 페이스북에 "검찰이 정치개입, 보복수사, 정치공작을 벌인 희대의 검찰 쿠데타 시도가 확인된 것"이라며 "절대로 묵인해서는 안 될 헌법파괴 국기문란 중대범죄"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총장의 눈과 귀가 되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최측근 친위인사가 맡아온 자리로 알려져 있다"며 "(윤석열 후보) 본인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최측근과 같은 시기 같은 공간에서 업무를 했는데, 이러한 일이 진행된 것을 정말 몰랐나? 해당 건과 관련해 단 한 번의 보고도 받은 적 없는가?"라고 물었다. 또 "손준성 검사의 개입이 확인된 지금상황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며 "이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조선일보>를 위시한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왜 '이재명 죽이기'에 열을 올리는지가 드러나고 있다"며 "궁지에 몰린 윤석열 후보를 구하기 위해 이재명을 공격하고 있다고 보는 게 합리적인 추론"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아무리 물타기를 하려 해도 검찰과 야당이 유착한 청부고발사건의 본질이 가려지지 않는다"며 "철저한 수사로 몸통과 배후를 명확하게 밝히고, 합당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