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윤석열이 대장동 몰랐다? 이상한 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30일 대구 칠성시장 상인들을 만나는 등 보수의 심장인 TK 당심 잡기에 주력했다.
ⓒ 오마이뉴스

관련영상보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성남 대장동 비리 의혹과 관련해 "마치 국민의힘 비리인 양 국민들에게 알려지고 있는 것이 유감"이라고 말했다.

30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난 홍 의원은 대장동 비리 의혹에 휩싸인 야권 정치인들을 거론하며 "당사자들이 국민 앞에서 속 시원하게 해명해야 한다. 해명 안 하면 우리가 덮어 쓸 수도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비리 주범은 이재명이다. 특검 반대하는 사람이 가장 비리 주범이라고 보면 된다"라며 "자기가 비리 주범이 아니라면 특검 반대할 필요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친 부동산 거래 의혹과 관련해서는 "전현직 검찰의 주요 인사들이 소위 방패막이로 거기에 다 영입됐다. 그런데 현직 검찰총장 되기 직전의 사람한테 손을 뻗치지 않았겠나"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홍 의원은 "그래서 지난 번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두 번째 토론 때 '검찰총장 당시 대장동 사건을 보고받은 적 있느냐'고 물어본 것"이라며 "보고받는 게 정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가 후보가 되면 여야 가리지 않고 (대장동 비리 의혹 연루자들을) 다 잡아넣겠다"며 "난 우리 편이라고 봐주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K 찾은 국힘 대선주자들, '대장동' 지렛대로 윤·명 동시 압박? http://omn.kr/1vds1

태그:#홍준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