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가을비 / 정홍근
 
가을비
 가을비
ⓒ 정홍근

관련사진보기

 
단풍잎의 눈물을 보았네
그도 나처럼 하지 못한 말이 있는지,
쌉싸름한 빗방울에 섞여
뚝뚝 떨어지는 그리움을 보았네


예전에는 비를 좋아하지 않았다. 비에 젖은 옷의 축축한 느낌이 싫었고, 특히 가을에 추적추적 내리는 비는 기분을 바닥으로 가라앉히는 것 같아 싫어했다. 그런데 세월은 사람을 변하게 하는 힘이 있나 보다.

어딘가 스산한 느낌을 주는 빗소리가 이제는 정겹다. 우산을 쓰고 빗속으로 나가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하고, 빗소리를 자장가 삼아 잠들기도 한다. 비 그친 다음날 푸르디 푸른 하늘을 올려다보는 일도 나이가 주는 여유가 아닌가 싶고.

사시사철 비가 내리는데 왜 가을비는 유난히 마음 속으로 파고드는 걸까. 우리가 사랑하는 감정이 기쁨, 사랑, 환희 같은 빛나는 감정만이 아니라는 증거일 것이다. 때론 쓸쓸함이 미치게 좋아 스스로를 그 감정 속에 빠뜨리는 유희를 즐기는 것이 인간의 이중적 사고가 아닌가 싶다.

정홍근 시인의 '가을비'는 단풍잎의 눈물이고, 빗방울이 쌉싸름하다고 한다. 빗방울에 섞여 뚝뚝 떨어지는 것은 그리움이라 하는데 왜 이리 공감이 되는지. 가을이라서, 가을비라서 그 모든 감정이 쌉싸름한 빗방울로 용해되는지 모르겠다.

그리움은 또 어떤가. 평생을 녹여 먹고 우려먹어도 가슴에 남아 있는 이 감정을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어쩌면 사랑보다도 더 달콤쌉싸래한 감정이 그리움이 아닐까. 사랑은 잠시 머물다 떠나도 그리움은 평생 가슴에 남아 계절이 바뀌는 길목마다 딱따구리가 나무 파는 소리를 내는 걸 보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인 (호는 華谷) / 2017년 서정문학 등단 / 2019년 YTN·서정문학 남산문학대회 심사위원 / 2019년 서정문학 시 창작교실 올해의 시인상 수상 / 2021년 서울디카시인협회 창립기념 디카시 공모전 대상 / 2021년 황순원문학제 디카시공모전 우수상 / 2021년 한국사진문학상 대상 / 現) 한국사진문학협회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