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주민 설명회.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주민 설명회.
ⓒ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

관련사진보기

 
합천군과 남부발전이 '합천 청정에너지 융·복합 발전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반투위)는 30일 낸 자료를 통해 "합천군수는 사업을 위한 사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문준희 군수는 지금까지 발전단지를 반대하는 주민들을 향해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고 프레임을 씌워왔다"며 "그런데 지금에 와서 실상을 보자 과연 누가 맹목적이고 근거 없는 일을 하고 있는 사람인가"라고 했다.

반투위는 "합천군과 남부발전에 LNG발전소에서 가동 초기 5시간 동안 배출되는 오염물질들에 대한 자료를 제출해줄 것을 요청하였다"며 "그런데 지금까지 합천군과 남부발전은 거기에 대한 자료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문준희 군수는 지난 8월 31일 기자회견에서 "군민들 다수가 발전단지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반투위는 "그 근거가 무엇인지 자료를 밝혀주기 바란다"며 "구체적으로 몇 퍼센트의 군민들이 발전단지를 희망하고 있는가"라고 했다.

이들은 "합천군수는 실보다 득이 많으면 이 사업을 해야한다고 말하였는데, 발전단지를 통해서 합천군이 무엇을 얻을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밝혀라"고 했다.

투쟁을 결의한 반투위는 "마을마다 반대설명회를 열어서 주민들이 발전단지에 대해서 확실한 지식과 근거를 가지고 반대할 수 있도록 설득하고 협력하여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현재 쌍백의 중촌, 평지, 대현마을로 이어가며 설명회를 진행하고 있으며 삼삼오오 모임을 통해 계속 반대여론을 확산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발전단지 예정지 구역 내에 토지 소유주들을 설득하고 협력해서 토지수용 거부운동을 전개한다"고 했다.

또 이들은 "이미 반대성명서를 채택한 의령군과 하동군, 그리고 창녕군과 환경단체들과 합력해서 경상남도에 대해 농업진흥구역 해제 반대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합천군수 퇴진운동 전개"를 밝힌 이들은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계류 중인 군수에 대해서 재판부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엄정한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며 "향후 재선에 나올 경우 재선반대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했다.

반투위는 "그동안 다소 관망하는 자세로 지켜보던 쌍백의 주민들이 이제는 거세게 들불처럼 일어나고 있다"며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모아서 반투위에 전달하기도 하고, 현수막을 내걸며 반대투쟁에 동참하고 있다"고 했다.

'합천 청정에너지 융·복합 발전단지 조성사업'은 합천군 쌍백면과 삼가면 일대에 총면적 330만㎡ 중 생태 1등급 농지 82만 5000㎡(25만 평)를 제외해 천연가스 500㎿, 태양광 88㎿, 수소연료전지 80㎿ 등 총 668㎿급 발전시설을 조성하게 된다.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홍보물.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홍보물.
ⓒ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관련사진보기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홍보물.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홍보물.
ⓒ 합천LNG태양광발전단지건립반대투쟁위원회의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