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75돌 한글날을 앞두고 오는 10월 1일 ‘토박이말 살리는 수 찾기’ 토론회가 열린다.
 575돌 한글날을 앞두고 오는 10월 1일 ‘토박이말 살리는 수 찾기’ 토론회가 열린다.
ⓒ 한글문화연대

관련사진보기

 
575돌 한글날을 앞두고 오는 10월 1일 '토박이말 살리는 수 찾기' 토론회가 열린다.

한글문화연대와 (사)토박이말바라기가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이날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서울 마포구 가톨릭청년회관 바실리오홀에서 열리며 줌(zoom)으로도 함께할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urimal@urimal.org로 참가를 신청하면 된다.

이날 토론회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국어문화원연합회, 한국와이엠시에이(YMCA)전국연맹, 흥한주택종합건설, 온리원그룹의 도움으로 마련된 자리이다.

한글문화연대는 28일 낸 보도자료를 통해 "이 토론회는 잃었던 나라를 되찾은 지 일흔여섯 해째를 맞았지만 여전히 일본이 뒤쳐(번역해) 만든 한자말이 가득한 책으로 가르치고 배우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여기는 마음에서 비롯되었다"고 밝혔다.

한글문화연대는 또 "무엇보다 우리가 나라를 되찾고 가장 먼저 한 일이자 잘한 일인 '우리말 도로 찾기'와 함께 쉬운 토박이말로 된 갈말(학술용어)로 책을 만들어 가르치고 배운 적이 있지만 그것을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면서 "이제까지 토박이말을 바탕으로 한 쉬운 말로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을 가진 다섯 사람이 그들의 이야기를 저마다 들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최무영(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가 '우리말로 가르치자'는 이름으로 발제를 하고, 허민(광운대 수학과) 교수는 '수학'과 아랑곳한 갈말(학술용어), 이전(경상국립대 지리교육과) 명예교수는 '지리'와 아랑곳한 갈말, 김승현(신성고등학교) 교사는 '화학'과 아랑곳한 갈말, 이창수(토박이말바라기 늘맡음빛) 교사는 '토박이말을 살리는 수'라는 이름으로 발표한다.

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는 "마침 국가 교육과정을 새로 고치는 일을 하고 있고, 대통령을 뽑는 일도 앞두고 있어서 국가 교육과정에서 '토박이말'을 어릴 때부터 넉넉하게 가르치고 배울 수 있는 길을 마련하도록 일깨우고, 나라에서 토박이말을 제대로 챙겨 살리고 북돋우는 정책과 법안들을 만들도록 부추기는 자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토박이말바라기 강병환 으뜸빛은 "말나눔 잔치의 열매로 우리의 '언어의식'을 '환경의식' 수준만큼 끌어 올려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토박이말을 살리고 가꾸자는 마음을 불러일으킬 수 있게 되도록 많은 분들이 함께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오는 10월 1일 열리는 ‘토박이말 살리는 수 찾기’ 토론회 일정
 오는 10월 1일 열리는 ‘토박이말 살리는 수 찾기’ 토론회 일정
ⓒ 한글문화연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