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이 윤 전 총장 장모 최은순(74)씨에 대한 변호 문건을 생산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검찰과 공수처 등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세계일보> 29일자 보도를 인용하며 "이번에 또 대검이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장모 최씨의 변호 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가 됐다"라며 "기가 막힐 일"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최씨는 2013년도에 대장동 땅 옆에 있는 성남시 도촌돈 땅 16만평을 경매로 받아 50억 원의 차익을 남겼고, 347억 은행잔고증명서를 위조했다"라며 "이러한 사건을 은폐, 변론하기 위해 대검 조직이 사사로운 검찰총장 장모 변호 문건을 만들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이렇게 치밀하게 (문건을)만든 건 도저히 검찰 조직의 백업 없이는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변호사비도 안 받고 검찰 조직을 자신의 장모의 변호사 사무실 로펌으로 만들어 변론요지서를 만든 권력의 사유화, 남용에 대해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송 대표는 "사실 이 사안은 (박근혜 전 대통령)탄핵 소추의 사유였다"고도 덧붙였다.

송 대표는 또 "윤 전 총장이 장모가 10원도 남한테 손해 끼친 적이 없다고 한 말이 정진석 의원을 통해 보도됐을 때 그 말이 뭔가 싶었더니 이렇게 철저하게 변론 준비를 받았기 때문이었다"라며 "'10원' 발언이 나온 배경이 바로 이 문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도 했다.

추미애 "대검을 윤석열 가족 보호하는 사조직처럼 부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참석해 리허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참석해 리허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즉각 입장문을 내고 관련 수사를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대검이 윤석열 후보의 장모를 변호하는 문건을 지난해 3월 작성했음이 밝혀졌다"라며 "마치 변호인의 변론요지서와 같은 석장 분량의 문건 요지는 '장모의 잔고증명서는 전문사기범 안모에게 빼앗긴 것으로 안모의 기망에 속아 작성한 것일 뿐이고, 이를 믿고 돈을 빌려주었다고 하는 사채업자 A모씨와는 안씨의 주장처럼 통화한 적도 없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은)이렇게 대검을 검찰총장 가족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사조직처럼 부리고도 그 수하 손준성 검사를 추미애 사단이라고 주장하는 뻔뻔함을 보였다"라며 "청부고발 사건과 연관이 돼 있는 이 일련의 사건을 누가 기획하고 청부하고 보고한 것인지 신속히 수사해야 한다"라고 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