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수령한 논란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말씀한 대로 이미 곽상도 의원은 의원직을 수행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덕적 명분이 무너졌다"라며 "이준석 대표는 (김기현)원내대표에게 지시해서 우리 양당 원내대표 합의로 제명 처리할 수 있도록 하자"고 공개 제안했다.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곽상도 의원은 그동안 조국 전 장관 딸 문제나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제를 비롯해 거의 흥신소 직원처럼 조그만 것도 깨알같이 비판하고 공격해왔는데, 어떻게 아들 해명서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놓고 옹호하고 있는지 정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송 대표는 "국민의힘은 정치적 소재로 우리 당 후보를 공격하기 전에 내부 자체 조사를 통해 확실한 징계 문제를 처리해야 할 것"이라며 "(곽 의원) 의원직 사퇴 처리를 분명히 한다면 구체적인 실천조치를 취해줄 것을 바라겠다"고 요구했다.

송 대표는 또 "특히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사실을 미리 다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김기현 원내대표 등이 '화천대유는 누구겁니까' 백드롭을 걸어놓고 우리 당 이재명 후보를 공격한 것은 참 후안무치한 일"이라며 "이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고도 촉구했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