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21.9.29
 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2021.9.29
ⓒ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29일 오전 7시]

북한이 29일,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을 전날(28일)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9월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 발사를 진행하였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첫 시험 발사에서 국방과학자들은 능동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정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활공비행 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하였다"라고 설명했다.

또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화된 미사일 연료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하였다"면서 "시험 결과 목적하였던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되었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시험 발사에는 박정천 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국방과학 부문 지도간부들과 함께 참관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불참했다고 <로동신문>은 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전 6시 40분경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이 쏜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200㎞에 미치지 못했고, 고도는 앞서 지난 15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60㎞)의 절반 정도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레이더와 정찰기 등 한미 정찰자산을 통해 포착한 이 발사체는 탄도미사일과 같은 포물선 형태의 비행궤적을 나타내지 않았고 일부 순항미사일의 궤적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문가들은 28일 북한이 쏜 발사체가 '극초음속활공체'(HGV)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김동엽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2발이 아니라 1발이라는 점에서 새로운 미사일일 수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월 8차 당대회에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 개발을 언급했다"고 지적했다.

8차 당대회 당시 김 위원장은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힌 바 있다.

추진체는 탄도미사일과 동일한 로켓엔진, 탄두부는 날개가 달린 활공비행체로 구성된 HGV는 정점고도까지 상승할 땐 탄도미사일처럼 보이지만 이후 추진체로부터 분리된 비행체가 목표물을 향해 활강할 때는 순항미사일과 유사한 비행특성을 보인다. 활강 시 최대 속도가 음속의 5배를 넘기 때문에 요격이 아주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