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의 정례브리핑 갈무리.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의 정례브리핑 갈무리.
ⓒ 중국 외교부

관련사진보기

 
중국 정부가 남북은 같은 민족이라며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25일 담화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화 대변인은 "남한과 북한은 같은 민족이고, 피는 물보다 진하다"라며 "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대화와 협의, 화해와 협력 증진을 통한 남한과 북한의 관계 개선을 항상 지지해 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쌍방이 서로 호의를 베풀고 함께 협력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진전시키기 위한 분위기와 여건을 지속적으로 조성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중국은 모든 당사자가 만나서 쌍궤병진(双轨并进) 접근 방식과 단계 및 동시적 원칙에 따라 상호 우려에 대한 균형 잡힌 해결책을 모색하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함께 증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을 동시에 추진하는 쌍궤병진 방식을 주장해왔다. 

앞서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김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미국은 남북 간 대화는 물론 관여와 협력을 분명히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연설에서 제안한 한국전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우리는 선제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라며 "북한이 우리의 요청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라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별도의 성명을 내고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라며 "이는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고, 이웃 국가와 국제사회에 위협이 된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우리는 북한과의 외교적 접근에 전념하고 있으며, 그들이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일본의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도 기자회견에서 "거듭되는 탄도미사일 발사 등 지금까지 북한이 보여준 일련의 행동은 일본을 포함한 국제 사회의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고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억지력 강화의 관점에서 한미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