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형준 부산시장과 허상희 동부건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부산시청에서 한진중공업 정상화를 위한 협약식이 열리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허상희 동부건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부산시청에서 한진중공업 정상화를 위한 협약식이 열리고 있다.
ⓒ 부산시

관련사진보기

 
매각 절차를 마무리 지은 한진중공업과 관련해 동부건설과 부산시 등이 조기 정상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 조선소 노동자는 없었다.

"인수합병에도 조선업종과 고용 유지"

박형준 부산시장과 허상희 동부건설 대표이사 등은 28일 오후 4시 한진중공업 경영 정상화와 조선업 및 고용 유지를 위한 협약에 사인했다. 이번 협약에는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 홍문기 한진중공업 대표이사, 장인화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의장이 함께했다.

경영난으로 겪은 한진중공업은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 공동관리를 거쳐 매각 절차를 밟아왔다. 최근 동부건설 컨소시엄으로 인수를 마무리지으면서 한진중공업의 주인이 완전히 교체됐다. 이날 협약식은 '투기자본에 졸속 매각' 우려를 딛고 한진중공업을 정상화하기 위한 협력의 의미가 담겼다.

이에 따라 협약서에는 한진중공업의 조선업종·고용 유지가 분명하게 명시됐다. 한진중공업과 동부건설은 각각 정상화에 힘을 쏟고, 부산시·시의회·상공회의소·시민단체는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하지만, 6개 기관·단체의 한진중공업 정상화 약속에도 쓴소리가 나왔다. 정의당 부산시당은 이날 "정상화를 위한 협약은 의미가 있으나 당사자인 한진중공업 노동조합이 빠진 것은 유감스럽다"라며 "보여주기식 행사로 끝나지 않으려면 노동자들이 희망하는 영도조선소 용도변경 불가에 대한 뜻을 명확히 해야 한다"라고 입장을 냈다. 정의당은 "이것이 조기 정상화를 위한 진정성 있는 자세"라고 꼬집었다.

금속노조도 이 부분을 짚었다. 심진호 금속노조 부양지부 한진중공업 지회장은 "협약 사실을 오늘 언론 기사를 보고서야 알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노동자들을 배제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정상화에 적극적으로 동의하는 만큼 앞으로 인력 문제나 시설 투자, 운영 계획 등에 대해 구성원 모두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부산시 제조혁신과 관계자는 "조선업 포기나 고용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부산시 차원의 정상화 협약을 맺었고, 노사간 협의는 별도로 진행될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러 노조를 협약에서 배제할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의 복직 문제 해결도 계속 제기한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금속노조 부양지부는 오는 30일 영도조선소 앞에서 '김진숙 복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겠다고 예고했다. 마지막 남은 해고자 문제를 해결하지 않는다면 조선소의 새로운 출발도 반쪽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부산의 대표적 기업인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건물.
 부산의 대표적 기업인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건물.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