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에 나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에 나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28일 "오늘 이낙연 후보 캠프 이병훈 대변인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은 (경선 후보직을) 사퇴 안 한다는 보장을 못 한다'는 망발을 저질렀다"라며 "이낙연 후보는 즉각 이병훈 대변인을 해임하고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추 후보는 이날 '예의라고는 눈곱만큼도 찾기 어려운 이낙연 캠프'란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대립각을 세웠다. 앞서 이낙연 캠프의 대변인을 맡고 있는 이병훈 의원은 당 대선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들의 득표를 무효로 처리하기로 한 당 선거관리위원회 결정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에 참석한 직후 "추미애 후보도 사퇴할 가능성을 못 접는다"라고 발언했다.

이에 추 후보는 "경선 도중에 상대 후보에게 '사퇴 가능성'을 덧씌워 공격하는 것은 단군 이래 민주주의 헌정사에서 처음 있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열한 언행"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경선 완주 의사를 재차 밝힌 것이다.

추 후보는 "긴 말이 필요 없다"라며 "이낙연 후보에게 엄중히 촉구한다. 즉각 이병훈 대변인을 해임하고, (이낙연) 후보와 캠프는 추미애 후보와 지지자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했다. 그는 "이후 어떤 상응 조치도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이낙연 후보와 그 캠프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댓글2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