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가을이 물들어 가는 9월, 한길 문고에서 수묵 캘리 수업을 한다는 공지가 카톡방에 떴다. 신청하는 사람들은 거의 한길 문고에서 글을 쓰는 문우들이다. 어떻게 할까? 망설이다가 신청을 하고 수묵 캘리 수업에 나간 지 몇 번째다. 좋아하는 걸 배우는 새로운 도전은 항상 설렌다.

나는 붓을 가지고 놀 일이 다시는 없으리라 생각했다. 지난 일 년 딸네와 가족과 살게 되면서 짐을 덜어내려고 집안 곳곳에 쌓인 살림을 줄여야 했다. 붓도 한 묶음 버리고, 물감, 그려 놓았던 그림도 모두 버리고 말았다. 가지고 있는 것이 모두 짐 같았다. 나이 들면서 일 년 이상 쓰지 않는 물건은 버리고 사는 게 현명한 일이라 생각했다. 아깝다고 버리지 못하고 사는 물건들이 무거워 보였다. 

참 사람 사는 일은 한 치 앞도 모르고 우리는 살고 있다. 나는 다시 붓을 잡을 일이 없을 줄 알았다. 내 마음도 내가 모르고 살고 있으니 사람 사는 일은 알 수 없는 일이 많다. 사람의 마음은 언제나 고정되어 있는 게 아니다. 언제라도 변할 수 있는 게 마음이다. 내 마음이 변하여 다시 붓을 잡는 걸 보고 나도 놀랐다.

한길 문고에서 수묵 캘리를 수업하는 백영란 선생님의 그림을 가끔 페이스북에서 보았다. 수묵 캘리 그림이 단아하고 멋있어 한동안 시선을 머물게 만들었다. 나도 꾸준히 붓하고 놀았으면 그림을 좀 그리지 않았을까... 잠시 잠깐 생각하면서 미련을 가져본다. 한길 문고와 백영란 선생님은 지역 사람들을 위해 봉사를 하는 거라고 한다. 감사한 일이다.
 
수묵 캘리
▲ 수선화 수묵 캘리
ⓒ 이숙자

관련사진보기


예전에 그림을 조금 그리다 그만둔 데는 이유가 있었다. 손자를 키우면서 차 공부를 하고 학교까지 다니려니 도저히 감당이 안 되는 상황에 한 가지는 포기해야 했다. 차 공부를 하면서 손주를 7년 키워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 딸에게 보냈다. 지금에 와서 그림을 접었던 걸 후회는 하지 않는다. 무슨 일이든 취미생활도 한 가지를 꾸준히 하려면 그 일에 몰입을 해야 하고 10년 이상은 세월을 같이 해야 전문가가 되는 일이다. 하나를 버려야 하나를 얻는 게 진리다.

지금에 와서 다시 시작하는 일은 그림이 아니라 수묵 캘리로 시니어에서 그리는 꽃그림과도 연결이 된다. 더 늦으면 새로 배우기 어려울 것 같아 다시 도전을 해 본다. 예전에 붓으로 꽃그림은 그리지 않아 익숙하지 않다. 붓을 놓은 지 오래여서 초보자처럼 생소하다. 하지만 무언가 몰입하고 있을 때 살아있는 느낌이 든다.

수업은 토요일, 일주일에 한 번 하고 있다. 시간이 쫓기는 것도 아니고 마음만 내면 할 만하다. 한동안 붓을 놓아서 어렵다. 마음대로 안 되지만 수업에 열중하면서 즐긴다. 공부를 하면서 채본과 비슷하게 나오면 기뻐하며 사진을 찍고 행복한 미소를 짓는 모습이 보기 좋다. 새로운 걸 배운다는 것은 신세계를 만나듯 항상 설렌다.

때때로 드는 생각은, '내가 전생에 무수리 출신이었나...'라는 것이다. 왜 가만히 있지을 못하고 항상 바쁘게 고단한 생활을 하는지 모르겠다. 공부하면서 하나하나 성취하는 일들이 기쁘고  즐겁다. 나는 할 수 있는 만큼 기회가 있을 때 도전해 보는 것이다. 아직도 내 안의 동굴 속에 채워야 할 보물들이 남아 있나 보다.

늙는다는 것은 자기가 할 수 있는 일이 점점 줄어드는 것이다. 시간은 마음속의 탐구 정신과 꿈을 준다. 인생은 긴 삶의 여정이다. 내 삶이 언제 끝이 날지 모르는 일이지만 멈추지 않고 계속 배우며 살아가려 한다. 내 인생의 방향키는 나 자신에게 달려 있다. 설령 경제적인 모자람이 있어도 내가 하고 있는 일에 자족하고 산다. 

사람의 성장에는 고통이 따른다고 했다. 내가 하는 일들이 고통은 아니지만 한가롭게 쉴 틈이 없이 하루하루 바쁘게 지나 간다. 우리가 일에 대한 흥미를 잃을 때 영혼이 주름지게 된다고 한다. 배울 수 있을 때 배워 내 안에 저장해 놓으면 어느 때 라도 사람들과 공유를 할 수 있다. 사람은 결국 혼자 살아가지는 못한다. 서로 나누고 돕고 살아야 한다. 내가 가지고 있는 걸 나누고 살 수 있으면 더 바랄 것이 없다. 
 
산책길에 주어온 낙엽을 그렸다.
▲ 낙엽들 산책길에 주어온 낙엽을 그렸다.
ⓒ 이숙자

관련사진보기


코로나가 우리 곁에서 떠나질 않는다. 답답하다고 종종 거릴 필요는 없다. 나는 좋아하는 놀이를 찾아 담담히 잘 견디며 살아간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과거도 미래도 아니다. 지금 살고 있는 현재가 가장 중요한 시간이다. 나는 오늘도 내 안의 보물들을 꺼내여 수묵화 연습을 하고 산책길에서 낙엽 몇 장 주워 그리면서 놀고 있다. 사는 것은 결국 큰 것보다 작은 일상에서 행복을 줍는 것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개인의 브런치에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