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7일 오후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당 총재 선거 후보 공동 기자회견에서 4명의 후보가 나란히 서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 기시다 후미오, 다카이치 사나에, 노다 세이코.
 17일 오후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당 총재 선거 후보 공동 기자회견에서 4명의 후보가 나란히 서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 기시다 후미오, 다카이치 사나에, 노다 세이코.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사실상의 일본 차기 총리를 선출하는 자민당 총재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1차투표에서 과반수를 넘는 후보를 내지 못하고 승부는 결선투표에서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자민당 총재선거는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노다 세이코 간사장대행 등 4명이 출마한 가운데 오는 29일 투·개표가 치러진다.

국회의원표 382표와 전국의 당원표 382표를 합한 764표를 놓고 경합하지만, 이날 1차 투표에서 승부가 가려지지 않으면 당일 결선투표로 최종 승자를 가리게 된다.

당원표는 고노 다로, 의원표는 기시다 후미오가 우세

지난 주말 일본 언론들이 경쟁적으로 내놓은 집계결과에 따르면, 현재 단연 1위를 달리고 있는 후보는 고노 행정개혁상. 확실한 우세를 보이고 있는 당원표를 바탕으로 1차 투표로 승부를 지으려 하지만, 국회의원표에서 기시다에게 밀리고 있다. 다카이치는 기시다를 바싹 뒤쫓으며 역전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26일 고노가 당원표에서 가장 앞서 있고 기시다는 국회의원표에서 30% 정도를 확보해 20% 중반의 고노를 앞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어느 후보도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넘지 못하고 1-2위 후보가 최종승부를 가리는 결선투표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NHK는 각 후보 진영이 아직 약 10%의 국회의원들이 누구에게 투표할지 정하지 못했으며 당원투표가 28일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지지를 호소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이 25~26일 양일간 실시한 당원 여론조사에서도 고노가 47.4%로 단연 1위를 달리고 있으며 2위 기시다는 22.4%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 17~18일 조사에 비해 고노가 1.7%P 떨어진 반면, 기시다는 3.9%P 올라가 차이가 5.1%P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은 결국 고노가 당원표 382표 가운데 과반수를 넘는 200표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투표를 끝낸 당원으로만 한정하면 기시다와 다카이치 두 사람 모두 3%P 이상 올라간 것으로 나온다며 격차는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점쳤다.

<니혼테레비>는 고노가 당원표 가운데 40%에 해당하는 170표, 기시다는 110표, 다카이치 80표 정도를 가져갈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국회의원표는 기시다가 30% 이상인 120표 정도를 굳이고 있으며 고노 역시 30%를 넘겨 120표를 넘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카이치는 약 20%인 70표를 확보했으나 노다 세이코는 추천인 20명 이상으로 지지를 넓히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방송은 당원표와 국회의원표를 합쳐 고노가 280표 이상을 얻어서 1위가 될 것이지만, 과반수인 383표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이 때문에 230표로 2위가 될 가능성이 높은 기시다와 고노가 결선투표를 치를 게 거의 확실하다고 예상했다.

결선투표로 가면 일단 기시다가 유리... 그러나
 
일본의 차기 총리를 결정할 집권 자민당 총재 경선에 후보로 나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정무조사회장이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일본의 차기 총리를 결정할 집권 자민당 총재 경선에 후보로 나선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전 정무조사회장이 1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장관이 지난해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장관이 지난해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EPA=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그럼, 두 사람이 결선투표로 가면 어떻게 될까.

당장 계산을 해보면 국회의원표에서 우세한 기시다가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1차 투표에서는 국회의원표 382표, 당원표 382표로 반반씩이지만, 결선투표에서는 국회의원표 382표에 당원표는 각 광역지자체당 1표씩인 47표로 줄어들기 때문이다.

게다가 자민당내 파벌 가운데 가장 큰 '호소다파'의 사실상 수장인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다카이치의 표를 전부 기시다에게 몰아줄 가능성이 크다.

모리토모학원, 가케학원, 벚꽃보는모임 등 자신의 재임 시절 각종 의혹들이 재조사되는 것을 우려하는 아베 전 총리는 자신의 최대 정적인 이시바 시게루 전 간사장의 지원을 받는 고노의 당선만은 필사적으로 피하려 하고 있다.

물론 기시다 대신 자신이 가장 신뢰하는 다카이치가 2위가 될 가능성도 아직은 남아있다. 아베 전 총리는 매일 자민당 국회의원들에게 전화를 돌려 다카이치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경우 다카이치에 씌어져있는 강경보수 이미지에 대해 의원들이 어떻게 평가할지가 관건이다.

이에 대해 고노는 총재선거 직후 치러질 중의원선거에서 자신을 당의 얼굴로 내세워야 한다고 호소할 것으로 보인다. 대중적인 인기가 저조한 기시다와 함께 선거를 치러야 하는 의원들의 불안감을 자극하는 것이다.

보통의 선거와 달리 파벌이 특정 후보를 옹립하지 않고 상대적으로 자율선거로 치러지는 분위기도 고노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고노가 같은 리버럴 성향인 노다 세이코의 표를 결선투표에서 모두 가져올 수 있을 지도 큰 관심거리다.

결국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의 최종 승자는 고노 다로의 결선투표 상대로 기시다와 다카이치 중 누가 올라오는지, 그리고 각 파벌이 결선투표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지에 달렸다.
 
▲ [일본저격] “내 저 놈은 반드시 떨어뜨리고 말겠다”... 고노 타로는 왜 ‘원한’을 사게 됐을까 * 전체보기 : https://youtu.be/VoOjn9ddfo4 ‘호사카 유지와 김경년의 일본저격’ 제24회에서는 항상 추천인을 못채워 좌절했던 노다 세이코가 이번에는 본선에 진출할 수 있었던 배경과 1위 후보 고노 타로가 개인적인 원한을 사게 된 이유를 풀어봤다.
ⓒ 김윤상

관련영상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