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권역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122표 차이로 누르고 1위를 차지한 후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권역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122표 차이로 누르고 1위를 차지한 후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기사보강 : 25일 오후 7시 30분]

더불어민주당 대선판의 최대 승부처, 호남지역 첫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단 122표, 0.17%p 차이로 따돌리며 신승을 거뒀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여전히 과반을 넘긴 상황이라 남은 전북 개표까지 봐야 호남의 선택이 분명하게 드러날 분위기다.

25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지역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이낙연 후보는 총 3만3848표, 득표율 47.12%로 첫 1위를 했다. 이재명 후보는 3만3726표, 득표율 46.95%로 두 사람의 격차는 아슬아슬했다. 추미애 후보는 3113표, 4.33%로 3위를 유지했고 이어 박용진 후보가 471표로 득표율 0.66%를, 김두관 후보가 677표로 득표율 0.94%를 기록했다.

0.17%p 접전 끝에 웃은 이낙연... 이재명은 "생각보다 많은 지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권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를 122표 차이로 누르고 1위를 차지한 후 이재명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권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를 122표 차이로 누르고 1위를 차지한 후 이재명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는 담담한 표정으로 "생각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개표 종료 후 취재진에게 "광주·전남이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님의 정치적 본거지이기 때문에 저희가 상당히 불리할 것이라 예측했다"고 했다. 다만 "내일 전북까지 개표하게 되면 또 다른 상황들이 펼쳐질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가져본다"며 "결국 정치는 국민, 그리고 당원이 한다고 생각한다. 겸허하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의혹에 관해서도 다시 한번 적극 대응했다. 그는 "한 말씀 좀 드리면, 최근 대장동 개발 관련해서 많은 얘기들이 있는데 아마 이게 투표나 판단에도 영향을 좀 미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게 긍정적 방향인지, 부정적 방향인지 알 수 없지만 국민들께서 다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 이 사건을 계기로 토지에 관한 불로소득은 완전하게 환수하는 제도를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두 눈을 질끈 감고 이상민 민주당 중앙당 선관위원장의 발표를 듣던 이낙연 후보는 '1승'이라는 결과에 다소 밝아진 얼굴이었다. 그는 기자들에게 "저에게 첫 승을 안겨주신 광주·전남 시·도민들께 무한히 감사드린다"며 "오늘의 결과를 토대로 더욱 노력해서 더 좋은 결과를 만들어가도록 하겠다. 오늘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또 "(내일 전북에서도) 좋은 결과 나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선거인단이) 후보들의 진면목을 갈수록 점점 더 알게 되고,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제가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많이 알고 계셔서 더 많은 지지를 보내줬다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다만 '후보들에 대해 더 잘 알게 됐다는 게 대장동 의혹도 포함하냐'는 질문에는 "제가 말씀드린 그대로 받아들여달라"며 말을 아꼈다.

이낙연캠프 "더 강한 바람을" vs 이재명캠프 "미흡한 부분 개선"
 
광주·전남서 이낙연 첫승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권역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122표 차이로 누르고 1위를 차지한 후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권역 경선에서 이낙연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122표 차이로 누르고 1위를 차지한 후 지지자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마침내 승리를 맛봤지만, 이낙연 후보가 마냥 웃기만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처음으로 과반득표에 실패했지만, 누적 득표수 31만9582표, 득표율 52.90%로 과반을 유지했다. 반면 이낙연 후보의 누적 득표수는 20만6638표, 득표율은 34.21%다. 1차 슈퍼위크로 11만3066표까지 벌어졌던 두 사람의 격차는 '1차 호남대전'에서도 여전한 상황이다.

관건은 26일 전북에서 열리는 '2차 호남대전'이다. 이 지역 선거인단은 총 7만6191명으로 이낙연 후보가 압승을 거두면, 10월 3일 2차 슈퍼위크 분위기가 달라진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가 뒤집기에 성공하면 대세론이 굳어진다.

이낙연캠프가 "아직 2위"라고 말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25일 논평을 내고 광주·전남 권리당원·대의원의 정의로운 선택에 깊이 감사드린다"면서도 "더 강한 바람이 불 수 있도록 이낙연 후보를 결선에 보내 달라. 내일 전북에서, 10월 3일 2차 슈퍼위크에서 돼야 할 사람, 이낙연 후보를 다시 한번 일으켜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누적 과반' 지키기에 나선 이재명캠프는 낮은 자세를 보였다. 홍정민 선임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에게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의 성원, 민주당의 정권재창출을 위해 개혁과 민생과제를 과감하게 추진하라는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더욱 노력하겠다"며 "경선과정에서 주신 애정 어린 말씀, 겸허하게 수용해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고 원팀 민주당을 만들어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개표결과 발표 후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이재명, 추미애 후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5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에서 개표결과 발표 후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두관, 이낙연, 박용진, 이재명, 추미애 후보.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6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진부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