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 대구시당은 2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2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하라고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9월 24일, 글로벌 기후파업의 날을 맞아 전국에서 기후위기 극복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대구에서도 온실가스 감축계획 목표 상향과 구체적 정책 집행을 촉구하는 시민단체들의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2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50%로 상향할 것을 대구시에 촉구했다.

정의당은 "대구시의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는 배출전망치 대비 30% 감축인데 이는 권영진 시장의 2050년 탄소중립 선언 실천 의지를 의심케 한다"며 "2016년 온실가스 순배출량이 1800만 톤인 대구시가 2030년 이보다 증가된 배출전망치에서 30%만 감축하고 2050년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수준으로 온실가스가 배출되면 국내 폭염이 가장 취약한 곳은 대구이고 특히 서구의 취약계층이 위험에 처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2050년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서는 2030년까지 2010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을 50% 감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2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24일 오전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시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하라고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정의당은 탄소감축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해야 하지만, 대구는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는 점도 지적했다.

우선 공공기관부터 옥상과 주차장 등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을 선도적으로 보급하고, 자전거도로를 확충해 지하철·버스·자전거를 효율적으로 연계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좋은 도시로 변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의당 당원들은 골판지에 '무사히 할머니가 되고 싶다', '대구시, 선언만큼 행동하라' 등의 글을 써서 들고 "기후위기에 대구시가 앞장서라"고 외쳤다.

정의당은 "24일부터 한 주간 기후행동 당원 실천주간을 진행한다"며 "대구시의 변화를 끌어내고 대구시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대구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후위기를 막는 행동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기후위기를 위한 학교 파업에 동참한 대구의 청소년들이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노란 우산과 골판지 피켓을 들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생태교육을 교육청에 촉구했다.
 기후위기를 위한 학교 파업에 동참한 대구의 청소년들이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노란 우산과 골판지 피켓을 들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생태교육을 교육청에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같은 시각 대구의 중·고등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 등 10여 명은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지구를 살리자', '지금 당장 기후위기 대응' 등의 글씨가 적힌 노란우산과 골판지 등으로 만든 피켓을 들고, 기후를 위한 학교 파업에 동참했다.

청소년들은 또 대구시교육청에 "기후위기대응 생태전환교육을 최우선 과제로 실행해 달라"거나 "입시교육 말고 생태교육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학교 파업에 동참한 학생들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포장지를 재사용할 수 있는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매장 체험과 채식(비건)으로 된 점심을 먹은 뒤 동대구역에서 열린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의 피케팅에 참석했다.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은 24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 기후시계 앞에서 집회를 갖고 대구시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집행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은 24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 기후시계 앞에서 집회를 갖고 대구시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집행할 것을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날 오후에는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이 동대구역 기후시계 앞에서 글로벌 기후파업에 나섰다.

이들은 '기후위기 재난 속 주거취약계층 지원확대', '석탄발전 전기 말고 태양광, 풍력발전 전기 사용할 권리를 달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기후위기 파업에 시민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대구비상행동은 "대구시는 지난 6월 탄소중립시민협의체를 발족하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략 마련에 나섰지만, 구체적인 정책 이행의 행보가 시민들의 피부에 와 닿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은 24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 기후시계 앞에서 집회를 갖고 대구시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집행할 것을 촉구했다.
 대구기후위기비상행동은 24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 기후시계 앞에서 집회를 갖고 대구시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집행할 것을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그러면서 "대구시는 베를린, 뉴욕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기후시계를 설치했다고 자랑한다"며 "대구시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집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대구시에 탄소중립 관련 정책 질의서를 발송하고 파국적인 기후위기의 심각성에 걸맞은 구체적 정책 집행을 촉구하기 위해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