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해 12월 1일 오후 경기도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와 "배달특급" 홍보대사인 방송인 황광희(오른쪽) 씨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론칭 토크행사를 하는 모습.
 지난해 12월 1일 오후 경기도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와 "배달특급" 홍보대사인 방송인 황광희(오른쪽) 씨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론칭 토크행사를 하는 모습.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남양주시에서 27번째 서비스를 시작한다. 

24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2월 1일 화성·오산·파주 3개 시범운영 지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도내 총 27개 지자체로 서비스 권역을 넓히게 됐다.

인구 72만 명의 남양주에서는 현재 1350여 개 가맹점이 배달특급에 입점해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의 이목을 받고 있다. 남양주 내 별내·다산·왕숙신도시 조성에 따른 신규회원 유입은 물론 배달특급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구리, 하남, 광주, 의정부 등과 인접해 주변 도시와의 시너지는 물론 지역화폐 사용 장려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배달특급에는 약 53만 명의 회원과 3만 9000여 개 가맹점이 함께 하고 있으며, 누적 거래액은 600억 원을 돌파했다. 회사는 올해 총 30개 지자체에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많은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의 관심 덕분에 27번째 도시인 남양주에 배달특급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하반기 더 많은 이벤트와 혜택으로 배달특급 활성화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배달특급은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 사업의 주축으로, 배달앱 시장의 독과점 문제 해소와 공정 시장 질서 확립을 목표로 경기도주식회사가 민관협력으로 개발·운영한 공공배달 애플리케이션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