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개발이의 국민환수’를 적극 지지하는 성남시민 일동이라고 밝힌 이들은 24일 오전 성남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통해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판교 대장지구 문제로 성남시를 더 이상 불법도시로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개발이의 국민환수’를 적극 지지하는 성남시민 일동이라고 밝힌 이들은 24일 오전 성남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통해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판교 대장지구 문제로 성남시를 더 이상 불법도시로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민간기업에게 막대한 이익을 주려 한 당시 정치세력들이 지금의 판교·대장지구를 거론할 자격이 있는가."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성남시민들이 "판교 대장지구 사업으로 국민감정을 자극하는 저열한 정치세력과 언론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개발이의 국민환수'를 적극 지지하는 성남시민 일동이라고 밝힌 이들은 24일 오전 성남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통해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판교 대장지구 문제로 성남시를 더 이상 불법도시로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사업은 당초 LH공사에 의해 개발이 추진됐지만, 민간기업과 결탁한 정치세력의 압력으로 LH공사가 사업을 포기하게 되었다"며 "민간사업으로 추진될 상황에 이르게 되었지만,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취임하면서 민간개발에서 공공이 개입하는 구조로 전환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를 통해 개발이익 일부인 5503억 원을 성남시로 환수시켰다"며 "이처럼 판교 대장지구 사업은 경기도 관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업 성과를 파악하기 위해 다녀갈 정도로 대내·외적으로 성과를 확인 받았다"고 말했다. 

또 "이전에는 아무도 이재명 지사처럼 개발이익을 공공이익의 몫으로 환원한 적이
없다"며 "부동산 대폭등으로 인해 생긴 대규모 개발이익이 민간 기업에게 귀속되면
서 이재명 지사가 개발이익을 공공으로 환수한 노력이 일부 정치인들과 언론에
의해 특혜시비로 폄하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라고 분노했다. 

끝으로 "공영개발이었다가 민간개발로 넘어간 판교·대장지구 사업을 이재명 지사가 그냥뒀더라면, 성남시에 5,503억원을 벌어다 주지도 못했을 것"이라며 "지금의 1공단 공원 등 도심 균형발전도 좌초되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한 최만식 경기도의원은 무위험 사업이었다는 세간의 지적에 대해 "(실제 사업을 위해서는) 토지확보, 도시개발법에 정의된 바에 의한 인허가, 분양 등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당시 부동산 경기 어려웠다. 지금의 경제부총리가 빚내서 집사라고 할 정도였다. 심지어 금리도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때의 상황을 배제하고 지금의 상황을 보면 당연히 위험이 없어 보이는 것 아닌가"며 "공공이 참여해서 리스크가 없다는 것은 잘못 보는 것"이라고 이라고 강조했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 지사가 2014년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하면서 추진한 1조1500억원 규모의 공영 개발 사업이다. 정치권에서는 대장동 개발사업 컨소시엄으로 선정된 '성남의 뜰'과 해당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 '화천대유'에 대해 특혜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에 이 지사는 후보직 사퇴까지 언급하며 강력대응에 나서고 있다. 또 대장동 개발 과정에 이재명 캠프 인사 개입 의혹 제기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예비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또 이 지사는 "대표적인 모범 개발 행정 사례"며 관련 수사를 공개 의뢰한 바 있다. 현재 검찰과 경찰은 의혹에 관한 검토 및 수사에 착수했다.
 
‘개발이의 국민환수’를 적극 지지하는 성남시민 일동이라고 밝힌 이들은 24일 오전 성남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통해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판교 대장지구 문제로 성남시를 더 이상 불법도시로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개발이의 국민환수’를 적극 지지하는 성남시민 일동이라고 밝힌 이들은 24일 오전 성남시의회 앞에서 성명서를 통해 “무차별적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판교 대장지구 문제로 성남시를 더 이상 불법도시로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댓글7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