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4일 부산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주자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왼쪽),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
 24일 부산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주자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왼쪽),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성남 대장동 개발 논란을 둘러싸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남의 진영(국민의힘) 비리를 갖고 와 우리 후보를 저격하는 것은 어리석다"라고 비판했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자신의 발언에서) 국민의힘과 일치하는 주장이 어디 있느냐"고 맞받았다.

순회경선 앞두고 부산 온 민주당 경선주자들

다음 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순회경선을 앞둔 24일. 부산을 방문한 추 전 장관은 부산시의회 기자회견에서 대장동에 대한 당내 공방과 관련해 "남의 진영 비리를, 또 남의 진영 언어로 우리 후보를 공격하며 우리 동네 싸움으로 만들고 있다. 이것은 지도자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대신 추 전 장관은 대장동 개발의 배경에 누가 있는지 생각해보라고 충고했다. 그는 "(중요한 것은) 화천대유가 누구 것이냐인데 거기에 왜 떡고물이 많고, 부패 카르텔이 독식하고 있는지, 국민의힘 소속 전·현직 의원들과 전 대법관 출신이 드러나 있고, SK그룹과 가까운 이가 왜 등장하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막대한 불로소득을 누리는 시스템을 혁파하려면 기득권을 깨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서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날을 세웠다. 그는 "정치검찰 윤석열의 대권 도전과 대장동 부동산 투기 사건은 한국 사회 주류를 자처하며 곳곳에서 기득권과 특권을 누리는 검-언-정-경 카르텔의 발호라는 점에서 본질이 똑같다"라며 개혁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대표는 이에 앞서 부산지역 당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도 이른바 '반이재명 선거 전술'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이재명 대 반이재명 구도를 전제하고, 네거티브로 이 진영의 후보가 되기만 하면 대선을 차지할 것 같은 착각을 하고 있다. 지지자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김은혜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김은혜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이낙연 전 대표는 추 전 장관의 얘기에 전혀 동의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광주MBC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의 대장동 비판 논리는) 국민의힘과 일치되는 것이 하나도 없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수사에 100% 동의한다고 말한 점을 들며 "경찰 수사에 속도를 내야 하고, 검찰이 손을 놓고 있을 일이 아니라고 한 것이 어떻게 국민의힘과 같느냐"고 되물었다. 오히려 "이재명 후보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사건 자체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는데 자꾸 그것을 남의 탓으로 돌리는 것은 옳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거듭 "대장동 수사를 통해 의혹을 털고, 민주당의 짐을 덜어내야 한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공공개발의 문제점을 짚는 질문에서도 이 전 대표는 이재명 지사를 소환했다. 그는 "공공개발로 돌려 공공으로 이익을 가져왔다는 것이 이재명 후보의 계속되는 말씀인데, 국민은 민간이 왜 많은 이익을 가져야 하는지 생각한다"라면서 "조사결과를 지켜보겠지만, 제도를 완비 필요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 전 대표의 부산 방문 과정에서 대장동은 또 언급됐다. 그는 추 전 장관의 발표 이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부동산 투기 대응과 관련한 대목에서 그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 공공이 소유한 토지를 활용해 민간업체가 큰 이익을 챙기는 것은 정의롭지 못하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직접 발의한 토지독점규제 3법 등을 부각한 그는 "이를 통해 민간토지개발 이익의 최대 50%를 환수하고, 자산 불평등이 심화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경선 후보간 대장동 공방은 이날 오후 다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이들은 부울경 지역 지상파 8개 사가 공동으로 마련한 방송토론에서 지역 공약을 제시하고 자유롭게 토론을 진행한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