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남일대해수욕장 전경.
 남일대해수욕장 전경.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지난 21일 추석을 맞아 경남 사천시 향촌동 남일대해수욕장을 찾은 가족들이 물놀이 중 파도에 휩쓸렸으나, 인근 주민이 제트스키를 이용해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천시 향촌동 모례마을에서 남일대레저를 운영하는 강태웅씨는 장비 점검 차 추석 당일인 지난 21일 남일대해수욕장에 들렀다. 이날 오후 4시께 강씨는 제트스키 등 장비를 만지며 바다를 살펴보는 중 해수욕장 앞바다에서 허우적거리는 아이들을 발견했다. 강씨는 곧바로 제트스키를 타고 사고 현장에 접근했다.

강씨는 허우적거리는 남자아이에게 제트스키를 붙잡고 있으라고 한 후, 의식을 잃은 여자아이를 제트스키 위에서 인공호흡을 했다. 아이가 물을 토한 후 의식을 차리자 남일대해수욕장 계류장으로 아이들을 옮겼다. 아이들을 구하려 뛰어들었던 아이들의 아버지도 함께 구했다.

강씨는 아이들의 건강상태를 살핀 뒤 가족들에게 병원에 가볼 것을 권했다. 몇 시간 뒤 돌아온 이 가족들은 강씨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아이들은 손글씨로 짧은 감사 인사를 남겼다.  

이 가족들은 타 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 추석을 맞아 남일대해수욕장을 찾았다가 물놀이 중 너울성 파도에 아이들(11살, 9살)이 휩쓸리면서 위급한 상황을 맞았던 것. 사고 직후 강씨가 이들을 발견하면서 이 가족은 위기를 넘겼다. 이날 구조된 남매는 "우리를 구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의 짧은 편지를 전했다.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강태웅 씨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강태웅 씨
ⓒ 뉴스사천

관련사진보기

 
강태웅씨는 "누구나 위기에 빠진 사람을 봤으면 구조하려 했을 것"이라며 "다행히 제트스키를 정비하려고 같은 시간대 해수욕장을 찾았고, 아이들을 구할 수 있었다. 정말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사천시 해양수산과 관계자는 "현재 해수욕장 개장 시기가 끝나 남일대에는 사천소방서 119수상구조대 등 안전요원이 배치되지 않은 상태다. 안전요원이 없는 상태서 물에 깊이 들어가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며 "요즘 매일 30분 간격으로 주의를 당부하는 안전방송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태웅씨는 전에도 남일대에서 제트스키로 인명을 구조한 적 있다"며 "이번에도 훌륭한 일을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뉴스사천에도 실렸습니다.


태그:#뉴스사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