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논문은 물론 박사학위 수여 과정의 적절성에 대한 조사계획 제출을 요구하는 공문을 지난 17일 국민대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와 국민대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17일 국민대에 '김건희씨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재학 시절 작성한 논문에 대한 자체 조사와 조치 계획을 오는 10월 8일까지 알려 달라'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 이 공문에는 '김건희씨의 박사 학위 수여과정이 적절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해 달라'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교육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이번 공문은 지난 16일 교육부장관의 국회 답변 내용에 따라 우선 국민대의 조치계획을 받으려는 것이지, 조치 결과를 요구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6일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교육부는) 2011년 (교육부 훈령인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에서) 검증시효를 폐지한 바 있다"면서 "교육부의 연구윤리지침에 의거해서 국민대가 예비조사 결과를 재검토하고 김건희씨 박사학위 논문을 검증할 필요가 있으며, 국민대에 조치계획을 제출받을 예정"이라고 답변한 바 있다. (관련기사: '김건희 논문' 조사 회피 국민대에 유은혜 "재검토해야" http://omn.kr/1v8ic)

교육부 공문을 받은 국민대는 긴급회의를 여는 등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국민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에 "교육부는 17일 공문을 발송했지만, 우리는 오늘(23일) 오전에 공문을 접수했다"면서 "교육부 공문 내용이 세세한 부분까지 담겨 있지 않고, 조치계획을 10월 8일까지 보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교육부 시한인 10월 8일까지는 어떤 식으로든 의견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3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