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의 논문에 대해 국민대가 '조사 불가'를 결정해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 대학 교수 15명 가량이 "교수회 차원에서 의견을 내놔야 한다"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 대학 교수회는 이 사안에 대해 의견 표명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전체 교수가 참여하는 총투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홍성걸 국민대 교수회장은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국민대가 김건희씨 논문에 대한 조사 불가를 발표한 것에 대해) 지난 16일 한 회원이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지난 17일 교수회 소속 전체 400여 명의 교수들에게 '교수회 차원의 의견 개진 여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전자메일을 보냈다"면서 "그 결과 23일 오전 현재 모두 25명 가량이 의견을 표명했고, 이 가운데 15명 정도는 의견 표명에 찬성했고, 7~8명 정도는 반대, 나머지는 중간 의견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교수회가 이런 찬반과 기타 의견에 대한 근거를 전자메일을 통해 모든 교수들에게 공유시킨 뒤, 교수회 의견 표명이 필요한지 여부를 총투표 등을 통해 최대한 빠르게 결정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대는 지난 10일 보도자료에서 "국민대 연구윤리위 규정 부칙 제2항에서 '2012년 8월 31일까지의 연구부정행위에 대해서는 만 5년이 경과하여 접수된 제보는 처리하지 않음을 원칙으로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예비조사위가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대학원 재학 중 외부 학술지 게재 논문 3편에 대해 시효의 적절성 등에 대해 조사한 결과 '검증 시효 도과(경과)'로 조사 권한 배제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국민대 연구윤리위의 이번 결정은 교육부가 지난 2011년 6월 연구윤리지침에서 조사 시효 5년 규정을 폐지한 것과 어긋나는 내용이어서 논란이 됐다.

홍성걸 회장 "내가 치우쳤다고 얘기하는 사람 자체가 정치적" 

이런 상황에서 국민대 교수회가 국민대의 조사 불가 결정에 대해 침묵하는 이유가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을 역임한 홍성걸 회장의 성향 때문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 교수는 <오마이뉴스>에 "친야 성향의 홍 교수가 회장을 맡아 교수회 차원의 문제제기를 가로막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홍 회장은 "내가 특정 정치세력에 치우쳤다는 얘기를 하는 사람 자체가 정치적이라고 본다"면서 "내가 한쪽으로 치우친 근거가 없지 않은가. 교수회가 의견 개진에 대한 강력한 찬반 의견을 가진 몇몇 교수의 의견에 휘둘리지 않기 위해서라도 전체적인 의견을 수렴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회장은 "나는 이번 논문 건 등 국민대 현안이 모두 마무리된 후에 교수회 회장에 대한 재신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018년 10월 8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가치와 좌표 재정립 소위원회 회의에서 홍성걸 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병준 비대위원장.
 2018년 10월 8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가치와 좌표 재정립 소위원회 회의에서 홍성걸 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병준 비대위원장.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5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