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공항 건설을 반대하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활동가
 신공항 건설을 반대하며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활동가
ⓒ 이재환

관련사진보기

  
환경운동연합이 국토교통부의 6차 공항개발 종합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앞선 지난 16일 국토부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통해 가덕도와 새만금 신공항, 제주제2공항, 무안・광주공항 통합 이전, 흑산・백령・서산・울릉공항 추진 계획 등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아래 환경련)은 23일 성명서를 통해 "세계적인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항공업계가 직격탄을 맞았음에도 2021년 정부에서는 공항 건설계획을 과도하게 남발하고 있다"며 "국토부는 정치권의 선심성 정책도구가 아니다. 정치권에서도 지역의 개발 공약을 부추기는 선심성 정치는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련은 "국토부는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시장의 불확실함을 인정하면서도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최종 확정했다"며 "이는 탄소중립과 항공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실현해야 할 정부가 불필요한 공항을 짓고 항공 수요를 부추기는 계획이다"라고 성토했다.

이어 "세계적 기후 위기 대응 추세에 따라 세계 각국이 항공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여러 대책을 내놓고 있다"며 "한국도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국제항공 탄소상쇄·감축제도(CORSIA) 결의에 맞춰 올해부터 항공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20년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한 상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탄소 배출 제로'라는 인류와 우리 사회에 대한 공동 목표를 저버린 것"이라며 "1990년대 일본은 97개에 달하는 공항을 짓고 지역 경제 위기 돌파를 시도했다. 하지만 결국 지방경제 위기에 봉착한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가끔 천안에도 출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