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10월 14일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인천은 소통이 가득'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인천시 소통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향후 소통정책의 추진 방향 제시를 통해 소통시스템이 제도화될 수 있도록 시민시장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ISO 22000 국제인증을 취득한 '인천 수돗물'의 새 이름을 시민시장들이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7월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인천시민愛집'(송학동 옛 시장관사, 인천시 등록문화재 제1호)에서 시민시장 300명과 함께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진행된다. 인천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시민이 시장'이라는 민선7기 인천시의 시정철학을 바탕으로 시작된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는 인천시의 대표적인 원탁토론회로 지난 2018년 시작해 이번이 7회째다.

그동안 토론회를 통해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 슬로건 선정, '인천愛뜰' 명칭 선정, 코로나19 이후 가장 우선해야하는 시정과제, 인천형 뉴딜 10대 대표과제 선정 등 인천시의 중요사항을 시민시장들이 직접 결정해왔다. 또한 토론과정에서 제안된 1240건 가운데 우수제안으로 선정된 40건은 현재 각 부서에서 사업으로 결정돼 완료되거나 추진 중이다.   

이종우 인천시 시민정책담당관은 "인천시의 시정(市政) 철학 가운데 하나인 시민시장들과의 소통은 이제 제도화를 통해 정착시켜야 할 핵심과제"라며 "소통이 가득한 인천이 될 수 있도록 시민시장님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시민이면 누구나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 신청은 오는 29일까지다. 인천시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전화(☎ 032-440-2199, 2181~3)나 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단체일 경우 인천시 홈페이지 소통참여 이벤트에서 양식을 다운받아 이메일(snowzhenji@korea.kr)로 접수하면 된다.
 
인천시는 10월 14일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인천시는 10월 14일 "인천 시민시장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